야구

스포츠조선

'잡담사' 강민호의 반성 "변명의 여지 없다. 무조건 잘못했다"

정현석 입력 2019. 09. 05. 21:50

기사 도구 모음

"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잘못했습니다."

3연승을 이끌고, 개인 통산 2600루타를 달성한 날, 삼성 포수 강민호는 마치 죄인 처럼 취재진 앞에 섰다.

전날까지 2600루타 -3이었던 강민호는 5회초 1사 후 좌중월 2루타에 이어 9회초 1사 1,2루에서 좌전안타로 개인 통산 2600루타(26번째)를 달성했다.

그날의 '사건' 후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이유를 묻자 강민호는 짧고 굵게 한마디를 던지고 자리를 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기 후 인터뷰 하는 강민호.

[고척=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변명의 여지가 없습니다. 잘못했습니다."

3연승을 이끌고, 개인 통산 2600루타를 달성한 날, 삼성 포수 강민호는 마치 죄인 처럼 취재진 앞에 섰다.

이틀 전 3일 사직 롯데전에서 나온 '잡담사'로 비난을 한 몸에 받고 있던 터. 후회 스러웠지만 할 수 있는 건 그라운드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 뿐이었다.

강민호는 5일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키움 히어로즈와의 시즌 15차전에 8번 포수로 선발 출전해 2루타 포함, 4타수2안타를 기록했다. 전날까지 2600루타 -3이었던 강민호는 5회초 1사 후 좌중월 2루타에 이어 9회초 1사 1,2루에서 좌전안타로 개인 통산 2600루타(26번째)를 달성했다. 4일 사직 롯데전에 이어 이날까지 이틀 연속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팀의 4대0 승리와 3연승에 힘을 보탰다.

강민호는 경기 후 굳은 표정으로 "변명의 여지가 없다. 잘못된 행동이었다"고 사과했다. 이어 "그날 경기 끝나자 마자 선수단 앞에서 미안하다, 좀 더 성숙된 플레이를 하겠다고 다짐했다"고 말했다. 그는 "더 성숙하라는 뜻인 것 같다"며 고개를 숙였다.

가을 잔치가 무산됐지만 강민호는 팀의 주장으로서 끝까지 최선을 다짐했다. 그는 "감독님께서도 시즌 끝까지 최선을 다하자고 하셨다. 올시즌 잔부상 등으로 힘든 시즌을 보내고 있지만 개인 기록을 신경쓰지 않고 팀을 위해 앞으로 더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그날의 '사건' 후 연일 맹타를 휘두르고 있는 이유를 묻자 강민호는 짧고 굵게 한마디를 던지고 자리를 떴다. "정신 차려야죠."

키움 히어로즈와 삼성 라이온즈의 2019 KBO 리그 경기가 5일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렸다. 5회초 2루타를 치고 진루한 삼성 강민호가 번트를 시도한 박승규의 비디오판독때 키움 유격수 김하성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고척돔=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9.09.05/

고척=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