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투르크멘 격파] '두 골도 아쉬운 실력차' 한국, 투르크메니스탄에 2-0 승

유지선 기자 입력 2019.09.11. 00:51 수정 2019.09.11. 00:55

플랜A로 돌아온 벤투호가 투르크메니스탄을 꺾고 월드컵 2차 예선을 승리로 장식했다.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1차전 경기를 가진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두 골 차로 달아난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공격을 펼쳤고, 경기는 결국 2-0의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플랜A로 돌아온 벤투호가 투르크메니스탄을 꺾고 월드컵 2차 예선을 승리로 장식했다.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1차전 경기를 가진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전반 12분 만에 나상호가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37분에는 정우영의 프리킥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벤투 감독은 4-1-4-1 포메이션으로 시작했다. 황의조를 최전방에 두고, 손흥민과 나상호가 좌우 측면에서, 황인범과 이재성이 중앙에서 공격을 도왔다. 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는 정우영이 자리했고, 김진수, 김민재, 김영권, 이용이 4백을 구성했다. 골문을 김승규가 지켰다.

한국은 전반 초반부터 주도권을 잡고 투르크메니스탄을 괴롭혔다. 전반 7분 이용이 황의조의 머리를 향해 날카로운 크로스를 올렸고, 전반 9분에는 나상호가 측면에서 시도한 슈팅이 골키퍼에게 가로막혔다.

한국은 전반 초반의 좋은 흐름을 골로 마무리했다. 전반 12분 이용이 올린 크로스가 상대 수비수를 맞고 나상호 앞에 떨어졌고, 나상호가 곧바로 오른발 슈팅으로 밀어 넣으면서 선제골을 기록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페널티 박스 근처에 많은 숫자를 두고 공간을 내주지 않으려 했고, 앞선에서 적극적인 압박을 하며 맞섰다. 그로인해 한국도 전반 중반부터 패스 미스가 빈번해졌지만, 전반 중반 이후부터 다이아몬드 형태로 중원을 구성하면서 4-1-3-2 포메이션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좋은 찬스가 좀처럼 나오지 않았다.

벤투 감독은 좀 더 효과적이었던 4-1-4-1 포메이션으로 후반전에 임했다. 투르크메니스탄도 후반 5분 아르슬란무라트 아마노프가 아크 왼쪽에서 강한 슈팅을 날리는 등 반격에 나섰다. 그러나 한국이 이내 주도권을 되찾았다.

한국은 후반 36분 황의조 대신 김신욱을 투입했다. 곧바로 추가골이 나왔다. 후반 37분 정우영이 찬 프리킥이 그대로 투르크메니스탄의 골망을 흔든 것이다. 두 골 차로 달아난 한국은 경기 종료 직전까지 공격을 펼쳤고, 경기는 결국 2-0의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