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투르크멘 격파] 쉬운 상대는 없다, 한때 고전한 한국

김정용 기자 입력 2019.09.11. 01:17

아시아에 일방적으로 이길 수 있는 상대는 거의 남지 않았다.

역습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팀을 상대하면서, 한국은 수월한 경기를 하는 듯 보였다.

특히 후반 초반에는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비벽에 막혀 한국이 무의미한 공격을 한 뒤, 투르크메니스탄의 속공이 더 위협적으로 전개되는 양상이 반복됐다.

한국은 몇 수 아래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도 압도하지 못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김정용 기자= 아시아에 일방적으로 이길 수 있는 상대는 거의 남지 않았다. 투르크메니스탄 역시 안방에서는 한국 상대로 나름의 경쟁력을 보여줬다.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1차전 경기를 가진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카타르월드컵으로 가는 첫 발이다.

한국은 전반 12분 나상호의 선제골을 비롯해 초반 파상공세로 앞서갔다. 이때까지는 쉬운 승리를 거두는 듯 보였다. 투르크메니스탄 진영에서 공이 빠져나오지 않았다. 역습 기회를 만들어내지 못하는 팀을 상대하면서, 한국은 수월한 경기를 하는 듯 보였다.

문제는 전반 막판부터 후반전에 걸쳐 노출됐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점차 한국을 상대로 주도권을 회복하더니, 후반전에는 아예 대등한 경기를 했다. 특히 후반 초반에는 투르크메니스탄의 수비벽에 막혀 한국이 무의미한 공격을 한 뒤, 투르크메니스탄의 속공이 더 위협적으로 전개되는 양상이 반복됐다.

후반 11분 아르투르 게보르키안이 한국 진영을 종단한 뒤 내준 패스를 무라트 야크시예프가 골로 마무리했다면 한국의 경기는 더 꼬일 수도 있었다. 후반 14분에는 아르슬란무라트 아마노프, 왼쪽에서 중앙으로 파고들다가 접고 왼발 슛을 날렸는데, 김승규의 정면으로 향했기에 막혔지 만약 구석을 향했다면 막기 힘든 상황이었다.

한국은 개인기량의 우위를 살려 위기를 극복했다. 후반 32분 정우영의 킥력이 빛난 직접 프리킥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그 뒤로는 비교적 안정적으로 승리를 지킬 수 있었다.

한국은 몇 수 아래 투르크메니스탄을 상대로도 압도하지 못했다. 이동거리가 길고 매 경기 환경이 바뀌는 아시아 예선의 어려움을 보여준 경기였다. 경기력을 더 끌어올리고, 뜻대로 일이 풀리지 않을 때 가동할 `플랜 B`도 마련해둘 필요가 있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제공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