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투르크멘전 돌아보기] 벤투호, 구심점 삼았던 황인범이 흔들린다

유지선 기자 입력 2019.09.11. 08:02 수정 2019.09.11. 08:07

파울루 벤투 감독이 중원에 중용해온 황인범이 흔들리고 있다.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1차전 경기를 가진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벤투 감독은 투르트메니스탄전을 상대로 4-1-4-1과 4-1-3-2 포메이션을 혼용했다.

벤투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후반전에 잔 실수가 자주 나오고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했다"며 아쉬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파울루 벤투 감독이 중원에 중용해온 황인범이 흔들리고 있다.

10일(한국시간) 투르크메니스탄 아슈하바트의 코페트다그 스타디움에서 투르크메니스탄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1차전 경기를 가진 한국이 2-0으로 승리했다. 전반 12분 만에 나상호가 선제골을 터뜨렸고, 후반 37분에는 정우영의 프리킥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벤투 감독은 투르트메니스탄전을 상대로 4-1-4-1과 4-1-3-2 포메이션을 혼용했다. 대대적인 실험이 이뤄졌던 조지아전에서 명단제외로 푹 쉬어둔 황인범은 이날 선발로 나서 풀타임을 소화했다. 황인범은 4-1-4-1 포메이션에서 이재성과 함께 2선 중앙에서 공격을 풀어가는 역할을 맡았고, 4-1-3-2 포메이션에서는 다이아몬드 형태의 위쪽에 서서 공격형 미드필더 역할을 소화했다.

그러나 황인범은 합격점을 받지 못했다. 장점으로 꼽히던 양질의 전진 패스를 보여주지 못했고, 부정확한 패스로 흐름을 자주 끊기도 했다. 황인범이 중원에서 공을 잡으면 상대에게 빼앗길까 불안할 정도였다.

벤투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후반전에 잔 실수가 자주 나오고 상대에게 역습을 허용했다"며 아쉬워했다. 황인범을 콕 집어 말한 것은 아니었지만, 벤투 감독이 지적한 잔 실수에 황인범이 차지하는 비중 역시 무시할 수 없다.

황인범은 기성용이 대표팀을 떠난 뒤, 벤투호에서 핵심적인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황의조와 함께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릴 정도다. 그만큼 어깨도 무겁다. 중원에서 위아래로 폭넓게 뛰어야 하고, 기성용이 도맡았던 양질의 전진 패스도 전방으로 뿌려줘야 한다.

그러나 최근 들어 부진한 경기가 늘어나고 있다. 투르크메니스탄전은 부진한 황인범이 뚜렷하게 수면 위로 떠오른 경기였다. 벤투호의 새로운 구심점으로 삼았던 황인범이 흔들리고 있다. 벤투 감독의 머리도 덩달아 복잡해질 것으로 보인다.

사진= 대한축구협회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