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오피셜] 마르셀리노 경질한 발렌시아, '前 스페인 U-21 감독' 셀라데스 선임..2021년까지 계약

윤경식 기자 입력 2019.09.12. 00:30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경질 된 가운데 발렌시아가 과거 스페인 21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었던 알베르트 셀라데스를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발렌시아가 마르셀리노 감독을 경질했다.

발렌시아는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마르셀리노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발렌시아는 마르셀리노의 경질을 알린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셀라데스의 선임을 발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윤경식 기자=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경질 된 가운데 발렌시아가 과거 스페인 21세 이하 대표팀을 이끌었던 알베르트 셀라데스를 새 사령탑으로 선임했다.

발렌시아가 마르셀리노 감독을 경질했다. 발렌시아는 11일(한국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마르셀리노 감독의 경질을 발표했다.

그 동안 피터 림 회장과 마찰을 빚어 온 테우 알레마니 단장은 물론, 알레마니 단장을 등에 업은 마르셀리노 감독까지 동시에 경질되는 것. 이를 피터 림 회장이 지시했다고 한다.

이런 가운데 발렌시아는 새 감독을 이미 낙점한 상태였다. 주인공은 셀라데스였다. 발렌시아는 마르셀리노의 경질을 알린 지 얼마 지나지 않아 셀라데스의 선임을 발표했다. 계약 기간은 2021년까지다.

셀라데스는 선수 시절 레알서 4시즌을 뛰었고, 101경기를 소화했다. 그는 레알이 2002년 아홉 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우승을 일궈낼 당시 일원이었다. 그리고 셀라데스는 레알서 두 차례의 리그 우승과 스페인 슈퍼컵 우승 경험이 있다. 지도자 생활 중에 2014년부터는 스페인 21세 이하 팀을 이끌었고, 지난 해에는 훌렌 로페테기 감독의 수석 코치로 레알에 몸담았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