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베트남, 박항서에게 힘 실었다.. 리그 일정 이례적으로 조정

조남기 입력 2019.09.17. 15:14

베트남축구협회(VFF)가 결단을 내렸다.

17일(이하 한국 시각) 베트남 매체 <단 트리> 와 <단 비에트> 등이 전한 바에 따르면, VFF는 10월 A매치에 임하는 박항서호를 지원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자국 리그 스케줄을 변경할 예정이다.

VFF는 이런 박 감독과 선수단의 노고를 확인하고 고심 끝에 리그 일정에 손을 댔다.

리그 일정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는 것 중 하나이지만, VFF는 다른 무엇보다도 박항서호에 힘을 실기로 결정한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베트남, 박항서에게 힘 실었다.. 리그 일정 이례적으로 조정



(베스트 일레븐)

베트남축구협회(VFF)가 결단을 내렸다. V리그 일정을 화끈하게 조정하기로 했다.

17일(이하 한국 시각) 베트남 매체 <단 트리>와 <단 비에트> 등이 전한 바에 따르면, VFF는 10월 A매치에 임하는 박항서호를 지원하기 위해 이례적으로 자국 리그 스케줄을 변경할 예정이다.

본래 V리그 25라운드는 10월 6일에 치러지는 형태였다. 이는 베트남 국가대표팀이 V리그 25라운드를 마친 나흘 뒤 난적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2라운드를 가져야 한다는 뜻이었다.

가장 큰 어려움은 베트남 국가대표팀의 상당수를 구성하는 하노이 소속 선수들이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컵 때문에 10월 초에 빡빡한 일정을 소화해야 한다는 점이었다. 하노이는 오는 10월 2일 AFC 컵 결승 2차전을 위해 북한에 다녀와야 한다. 그렇게 되면 말레이시아전을 앞두고 베트남 주축 선수들의 피로가 누적될 게 뻔하다. 또한 AFC 컵과 V리그를 무리하게 소화하다 보면 부상자가 발생할 가능성도 농후하다.

그래서 VFF는 AFC 컵 스케줄은 옮길 수 없으니 대신 V리그 25라운드를 10월 6일에서 19일로 이동하기로 결심했다. 19일이라면 10월 A매치 일정이 모두 마무리된 뒤이기에, 선수들도 체력적으로, 심적으로 한결 여유가 생긴 상태에서 경기에 임할 수 있다.

박 감독은 부상자가 가득한 와중에도 뛰어난 용병술을 발휘해 월드컵 예선 1라운드 태국전(원정)에서 무승부를 연출했던 바 있다. VFF는 이런 박 감독과 선수단의 노고를 확인하고 고심 끝에 리그 일정에 손을 댔다. 리그 일정은 반드시 지켜져야 하는 것 중 하나이지만, VFF는 다른 무엇보다도 박항서호에 힘을 실기로 결정한 것이다.

이로써 박 감독과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전 직전까지 여유를 확보하며 전열을 정비할 기회를 얻게 됐다. 부상자는 여전히 많아 스쿼드 상태는 좋지 못하지만, VFF의 결단 덕에 호흡을 고를 귀중한 시간이 생겼다. 박 감독과 베트남은 10일에 말레이시아와 홈 경기, 15일에 인도네시아와 원정 경기를 갖는다.

글=조남기 객원 기자
사진=<단 비에트> 캡처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