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손흥민 mm어깨옵사' VAR에 성난 팬들 "축구 망친다"

전영지 입력 2019.09.22. 07:40 수정 2019.09.22. 07:51

'마이크로미터 VAR, 어이 없다.'

경기 후 포체티노 감독은 "VAR판정을 받아들여야 한다. VAR때문에 기분이 나쁘지 않다. 이기고 있었는데 역전당해 아쉬울 뿐"이라고 말했지만, 팬들과 전문가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너무나 가혹했던 마이크로미터 오프사이드 판정에 대해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전 맨유 골키퍼 피터 슈마이켈은 '나는 VAR의 팬이 결코 되지 않을 것이다. 토트넘의 두 번째 골을 주지 않은 것은 완전 조크다'라며 불만을 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화면캡처=BT스포츠
<저작권자(c) AP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스포츠조선 전영지 기자]'마이크로미터 VAR, 어이 없다.'

토트넘이 21일 영국 레스터 킹파워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6라운드 레스터시티 원정에서 1대2로 역전패했다. 토트넘은 전반 29분 손흥민의 도움에 이은 해리 케인의 필사적인 골로 앞서나갔다. 후반 17분 세르주 오리에의 쐐기골까지 터지며 승리를 확신했지만, VAR로 골이 취소됐다. 직전 손흥민이 볼을 잡던 순간이 오프사이드라는 판정이었다. mm 차 어깨 오프사이드 판정은 가혹했다. 이후 레스터시티의 역습에 시달리던 토트넘은 후반 24분 히카르도에 동점골, 후반 40분 매디슨에게 결승골을 내주며 역전패했다. 상심한 손흥민은 믹스트존에서 정중히 인터뷰를 거부했다.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경기 후 포체티노 감독은 "VAR판정을 받아들여야 한다. VAR때문에 기분이 나쁘지 않다. 이기고 있었는데 역전당해 아쉬울 뿐"이라고 말했지만, 팬들과 전문가들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너무나 가혹했던 마이크로미터 오프사이드 판정에 대해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전 맨유 골키퍼 피터 슈마이켈은 '나는 VAR의 팬이 결코 되지 않을 것이다. 토트넘의 두 번째 골을 주지 않은 것은 완전 조크다'라며 불만을 표했다. 스포츠 전문기자 피어스 모건은 'VAR가 다시 한번 경기를 망친다는 것을 증명했다'고 썼다. 아흐메드 유세프는 '오리에의 골이 취소된 것은 진짜 어이 없다. VAR이 축구를 망친다'고 했다. 한 팬은 '정말 웃긴다. VAR이 오리에의 골을 오프사이드로 판정했다. 이득을 본 플레이가 있었나. 오프사이드라니 도대체 어떤 부분을 말하는 것인가. 마이크로미터였다!'라며 격분했다. 대다수 팬들과 전문가들이 'VAR이 과도하게 적용됐다', '지나치게 잡아낸다'는 비판을 쏟아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