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단독][취재파일] 김연아 등 '평창 주역', '평창 훈장'서 제외

권종오 기자 입력 2019.09.22. 09:33 수정 2019.09.23. 17:21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피겨 여왕' 김연아를 비롯해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성공 개최를 위해 헌신한 주역들이 대거 '평창 훈장'에서 제외된 것으로 S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한 관계자는 "행정안전부의 결정에 따라 김연아 선수, 이희범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최문순 강원도지사 등 주요 인사들이 오는 25일 열리는 포상 전수식에서 훈장은 물론 어떤 표창도 받지 못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이처럼 상식적으로 납득하기 어려운 결정이 이뤄진 것은 정부포상 업무 지침과 포상을 심의하는 행정안전부의 자체 판단 때문입니다. 정부 포상의 훈격은 훈장, 포장, 표창으로 구분되는데 바뀐 정부포상 업무지침에 따르면 정부포상을 받은 사람이 훈장을 받기 위해서는 포상을 받은 후 7년이 경과해야 합니다. 또 포장은 5년, 표창은 3년이 각각 경과돼야 한다고 규정하고 있습니다.
▲ 이희범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이에 따라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준비를 진두지휘한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2013년에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받은 뒤 아직 7년이 지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이번 훈장 대상에서 제외됐습니다. 이희범 위원장과 함께 '쌍두마차'였던 최문순 도지사의 경우는 '선출직'이라는 이유로 빠졌습니다.

* SBS 보이스(Voice)로 들어보세요!

☞ 아래 주소로 접속하시면 음성으로 기사를 들을 수 있습니다.
[ https://news.sbs.co.kr/d/?id=N1005446660 ]

과거에 표창을 받았다는 점 때문에 표창보다 훈격이 더 높은 훈장을 받지 못하는 사람도 많습니다. 평창조직위원회로 파견돼 핵심 멤버로 활약한 고위 공무원 A 씨가 대표적입니다. 그는 올림픽과 관련이 없는 사항으로 대통령 표창을 받았는데, 7년이 지나지 않았다는 이유로 훈장 대신 그 아래 등급인 포장 수여 대상이 되자 아예 포상 자체를 포기했습니다. 과거에 표창을 받은 것이 이번엔 '족쇄'로 작용한 것입니다. 이와 반대로 A 씨보다 공이 크지 않다고 평가되는 사람들 가운데 일부는 지금까지 어떤 포상도 받지 않아 이번에 훈장을 목에 거는 '행운'을 잡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훈장의 공정성과 형평성이 훼손됐다는 지적이 나오는 것도 이 때문입니다.

가장 황당한 것은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에 기여해 유공자로 포상을 받은 사람들은 이번에 전원 제외된 것입니다. 2011년 7월 평창올림픽 유치에 성공하자 정부는 이듬해 1월, 유치 유공자에 대해 훈장과 포장, 그리고 표창을 수여 했습니다. 이때 훈장, 포장, 표창 가운데 어느 하나라도 받은 사람은 이번 포상에서 전원 빠졌습니다.

평창조직위원회에서 4년간 근무했던 한 간부는 "2012년 1월에 대통령 표창을 받았던 사람은 7년이 지났기 때문에 이번에 훈장을 받는데 아무런 문제가 없다. 그런데도 행정안전부는 모두 제외했다. 한마디로 업무 지침에도 없는 '정무적 판단'을 내린 것이다. 겨울이면 영하 20도가 넘는 혹한의 평창에서 가족과 떨어진 채 몇 년간 오직 올림픽 성공만 보고 달려왔는데 중복 수상은 안된다는 이유를 내세워 포상에서 제외하니 허망하고 야속한 느낌 뿐"이라며 분노를 감추지 않았습니다.

'피겨여왕 김연아'도 올림픽 유치에서 공을 세운 점이 인정돼 2012년 1월 '국민훈장 모란장'을 받았기 때문에 이번에는 아예 대상자에서 빠졌습니다. 김연아는 유치 이후에도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맹활약했고 세계인들의 기억에 남을 개회식에서 성화 점화를 하는 등 누구보다 올림픽 성공에 힘을 보탰지만 이번에 표창장 하나 받지 못하게 됐습니다.

국내 체육계의 한 인사는 "유치 때 표창을 받은 사람 가운데 이후 평창 조직위원회에 파견돼 큰 공로를 세운 사람들이 여럿 있다. 표창보다 훨씬 높은 훈장을 줘도 모자라는 상황인데도 표창은커녕 아예 대상에서 제외한 이유를 모르겠다. 입학할 때 성적 우수자로 상을 받은 학생은 수석 졸업을 해도 상을 줄 수 없다는 것과 뭐가 다르냐? 평창올림픽 유치 활동과 평창조직위 활동은 엄연히 다른데 이를 동일한 것으로 보고 훈장 대상에서 제외한 행정안전부의 시각을 도무지 이해할 수 없다"며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지난 2011년 평창 올림픽 유치 때와 2014년 인천 아시안게임 때 정부는 재포상에 대한 일부 예외 규정을 적용했지만 이번에는 예외를 전혀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평창조직위에서 오랫동안 근무했던 인사들은 대부분 "문화체육관광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일부 예외 적용과 함께 유치 때 받았다는 이유로 억울하게 탈락한 사람들을 명단에 포함해 달라고 행정안전부를 강하게 설득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문체부의 소극적 자세를 꼬집었습니다.

정부는 오는 25일(이낙연 국무총리 시상)과 27일(박양우 문체부 장관 시상)에 걸쳐 2018 평창 동계올림픽 및 패럴림픽 유공자(1,006개 개인과 단체)에 대한 포상식을 개최합니다. 하지만 올림픽과 패럴림픽이 끝난 지 1년 6개월이나 지난 시점에 '늑장 수여'를 하는 데다 형평성 논란까지 생겨 '빛바랜 포상식'을 면하기 어렵게 됐습니다.

당연히 '평창 훈장'을 받아야 할 '평창 주역'들이 오히려 대거 제외된 것은 일반인의 상식과 눈높이에 맞지 않습니다. 받는 사람은 개운치 않고 받지 못하는 사람은 억울해한다면 그것은 국가 훈장에 대한 모독이 될 수도 있습니다. 훈장도 그 과정이 공정하고 결과는 정의로워야 진정한 가치를 지니기 때문입니다. 

(사진=연합뉴스)    

권종오 기자kjo@s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