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美언론 "류현진 첫 홈런 후 도도한 걸음, 더그아웃 열광"

입력 2019.09.23. 09:09

'괴물' 류현진(LA 다저스)이 올 시즌 마지막 홈경기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호투, LA 다저스의 7-4 승을 이끌며 올 시즌 13승째를 따냈다.

'LA 타임즈'는 이어 "류현진은 타자로 나선 통산 118번째 경기에서 첫 홈런도 터뜨렸다. 센자텔라에게서 동점 홈런을 쏘아 올린 후 도도한 걸음걸이로 베이스를 돌았고, 다저스 더그아웃을 열광시켰다"라고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최창환 기자] ‘괴물’ 류현진(LA 다저스)이 올 시즌 마지막 홈경기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투타에 걸쳐 활약상을 펼쳤다.

류현진은 23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2019 메이저리그 홈경기에 선발 등판했다. 류현진은 7이닝 동안 6피안타(2피홈런) 무사사구 8탈삼진 3실점(3자책)으로 호투, LA 다저스의 7-4 승을 이끌며 올 시즌 13승째를 따냈다. 평균 자책점은 2.35에서 2.41로 소폭 상승했다.

류현진은 비록 2차례 피홈런을 허용했지만, 4~5회초에 연달아 병살타를 유도하는 등 콜로라도 타선을 효과적으로 봉쇄했다. 코디 벨린저가 역전 만루홈런을 터뜨리는 등 타선의 지원도 이뤄졌다.

뿐만 아니라 류현진은 통산 첫 홈런까지 만들어냈다. 다저스가 0-1로 뒤진 5회말. 선두타자로 2번째 타석을 맞이한 류현진은 불리한 볼카운트(0-2)에서 안토니오 센자텔라의 3구를 공략, 중앙펜스를 넘어가는 비거리 128m 솔로홈런을 쏘아 올렸다. 2013년 메이저리그에 진출한 류현진이 터뜨린 첫 홈런이었다.

LA 지역언론 ‘LA 타임즈’는 투타에 걸쳐 맹활약한 류현진의 활약상을 조명했다. ‘LA 타임즈’는 “류현진은 7이닝 동안 3실점했지만, 8탈삼진을 만들어내는 등 선발투수로서 강력한 면모를 보여줬다”라고 보도했다.

‘LA 타임즈’는 이어 “류현진은 타자로 나선 통산 118번째 경기에서 첫 홈런도 터뜨렸다. 센자텔라에게서 동점 홈런을 쏘아 올린 후 도도한 걸음걸이로 베이스를 돌았고, 다저스 더그아웃을 열광시켰다”라고 전했다.

한편, 전신 시절 포함 통산 8번째 100승 고지를 밟은 다저스는 올 시즌 총 397만 4,309명의 홈 관중을 동원했다. 이는 프랜차이즈 역사상 최다기록이었다.

‘LA 타임즈’는 이에 대해 “다저스는 올 시즌 구단 역사상 가장 많은 관중을 달성하며 100승 고지를 밟았지만, 다음달 이후 어떤 결과를 만드느냐가 가장 중요하다. 최근 2년 동안 실망스러운 포스트시즌을 보냈던 것을 만회해야 한다”라고 보도했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