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요리스, 팔꿈치 탈구 부상..추가 검사 진행한다

유지선 기자 입력 2019.10.06. 11:05

브라이튼앤호브알비온전에서 부상을 당해 실려나간 토트넘홋스퍼의 `캡틴` 휴고 요리스가 팔꿈치 탈구 부상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토트넘은 "요리스는 검사 결과 팔꿈치가 탈구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인근의 지역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요리스는 이제 런던으로 돌아갈 것"이라면서 "정확한 부상 정도와 복귀시기를 판단하기 위해 이번 주 추가 검사를 계속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 유지선 기자= 브라이튼앤호브알비온전에서 부상을 당해 실려나간 토트넘홋스퍼의 `캡틴` 휴고 요리스가 팔꿈치 탈구 부상을 당한 것으로 확인됐다.

토트넘은 5일(한국시간) 영국 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커뮤니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리시프리미어리그(EPL)` 8라운드 경기에서 브라이튼에 0-3으로 패했다. 토트넘은 브라이튼전 패배로 순위가 8위로 밀려났다.

위기의 연속이었다. 토트넘은 전반 3분 만에 휴고 요리스가 부상으로 그라운드를 빠져나갔다. 요리스가 문전으로 길게 올라온 크로스를 처리하는 과정에서 뒤로 넘어졌고, 착지 과정에서 큰 부상을 당해 들것에 실려 나간 것이다.

마우리치오 포체티노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요리스가 착지할 때 상황을 보면, 좋지 않은 상황이라는 것을 알 수 있을 것"이라고 우려하면서 "병원으로부터 들려온 소식도 긍정적이지 않다. 그러나 우리는 좀 더 기다려야 한다. 요리스의 부상에 대한 설명은 구단 사이트를 통해 추후 확인해 달라"고 말했다.

토트넘은 6일 구단 홈페이지를 통해 요리스의 상황을 전했다. 토트넘은 "요리스는 검사 결과 팔꿈치가 탈구됐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인근의 지역 병원에서 검사를 받은 요리스는 이제 런던으로 돌아갈 것"이라면서 "정확한 부상 정도와 복귀시기를 판단하기 위해 이번 주 추가 검사를 계속해서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 게티이미지코리아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