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모라이스 감독 "찬스 마무리하지 못한 것이 가장 아쉽다"

유지선 기자 입력 2019.10.06. 16:14 수정 2019.10.06. 16:20

인천유나이티드 원정 경기를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친 전북현대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골 결정력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33라운드 경기에서 전북과 인천이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그러나 전북 입장에서는 승점 1점으로 만족할 수 없는 경기였다.

이날 경기서 전북은 이동국을 앞세워 인천의 골문을 두드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풋볼리스트=인천] 유지선 기자= 인천유나이티드 원정 경기를 득점 없이 무승부로 마친 전북현대의 조세 모라이스 감독이 골 결정력에 아쉬움을 내비쳤다.

6일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2019 하나원큐 K리그1` 33라운드 경기에서 전북과 인천이 득점 없이 0-0 무승부를 거뒀다. 인천 원정에서 승점 1점을 획득한 전북(승점 68)은 같은 시각 울산현대(승점 69)가 포항스틸러스에 패하면서 `선두` 울산을 승점 1점차로 바짝 추격했다.

그러나 전북 입장에서는 승점 1점으로 만족할 수 없는 경기였다. 주중 열린 경남FC 원정에 이어 2경기 연속 무승부를 거뒀기 때문이다. 전북은 강등권 탈출 경쟁을 벌이고 있는 두 팀을 상대로 승점 1점을 획득하는 데 그쳤다.

모라이스 감독은 경기 종료 후 기자회견에서 "이기는 경기를 해야 했기 때문에 공격적인 주문을 많이 했다. 찬스가 왔을 때 공격수들이 득점해줬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한 부분이 굉장히 아쉽다"면서 "경기가 과열된 부분도 있었다. 아쉬운 결과지만 받아들여야 할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날 경기서 전북은 이동국을 앞세워 인천의 골문을 두드렸다. 그러나 이동국의 헤딩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등 불운에 시달렸다. 이에 대해 모라이스 감독은 "이동국은 그런 상황에서도 득점해주는 선수인데 아쉽기도 하다"면서 "컨디션도 좋았는데 공격포인트를 올리지 못했다. 그래도 경험 많은 베테랑이기 때문에 다음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줄 것"이라고 기대했다.

아쉬운 무승부였지만 전북은 파이널 라운드 돌입을 앞두고 울산과의 격차를 승점 1점으로 좁혔다. 이제부터는 진짜 살얼음판 경쟁이 펼쳐진다. "파이널A에서 치르는 5경기는 쉬운 팀이 없다. 아직 일정이 나오지 않아 다음 경기 상대를 알 수 없지만, 파이널 라운드 첫 경기부터 잘 준비하겠다. 휴식기 동안 잘 준비해서 파이널 라운드에서는 좋은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며 마지막에 반드시 웃겠다고 다짐했다.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