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보르도 황의조, 프랑스 매체가 꼽은 '리그앙 최고의 영입' 선정

이명수 기자 입력 2019.10.09. 18:15

황의조가 프랑스 매체가 꼽은 프랑스 리그 최고의 영입 사례로 꼽혔다.

리그앙 최고의 신인 중 한 명으로 황의조가 선정됐다.

황의조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감바 오사카를 떠나 지롱댕 보르도의 유니폼을 입었다.

`풋메르카토`는 황의조의 이름을 리그앙 최고의 영입 중 하나의 사례로 선정하며 "감바 오사카에서 온 황의조는 일본에서 71경기 30골을 기록했다. 보르도에서 그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지만 지금은 모두가 황의조의 뛰어난 모습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황의조가 프랑스 매체가 꼽은 프랑스 리그 최고의 영입 사례로 꼽혔다.

프랑스 매체 `풋메르카토`는 9일(한국시간) A매치 데이를 맞아 이번 시즌을 앞두고 프랑스 리그에 이적한 선수들의 성과를 분석했다.

리그앙 최고의 신인 중 한 명으로 황의조가 선정됐다. 황의조는 이번 여름 이적시장에서 감바 오사카를 떠나 지롱댕 보르도의 유니폼을 입었다. 보르도에서 황의조는 주전으로 활약하고 있고, 2골 째 기록하고 있다.

`풋메르카토`는 황의조의 이름을 리그앙 최고의 영입 중 하나의 사례로 선정하며 "감바 오사카에서 온 황의조는 일본에서 71경기 30골을 기록했다. 보르도에서 그를 아는 사람은 거의 없었지만 지금은 모두가 황의조의 뛰어난 모습을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풋메르카토`는 "황의조는 파울루 소자 감독의 선택을 받고 있다. 8경기에 나서 2골을 넣었다"고 덧붙였다.

사진 = 인터풋볼 DB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