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英언론 "황희찬, 아스널-크리스탈 팰리스가 주목한다"

조용운 입력 2019.10.09. 23:01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리버풀전 활약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클럽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9일(이하 한국시간) "아스널이 잘츠부르크의 리버풀전을 본 이후 황희찬을 관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황희찬은 지난 3일 열린 리버풀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원정 경기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비록 잘츠부르크가 리버풀에 3-4로 패했지만 추격전 발판을 놓은 황희찬의 활약은 EPL 클럽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리버풀전 활약으로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클럽의 관심을 받기 시작했다.

영국 언론 '데일리메일'은 9일(이하 한국시간) "아스널이 잘츠부르크의 리버풀전을 본 이후 황희찬을 관찰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아스널 외에 크리스탈 팰리스도 황희찬을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황희찬은 지난 3일 열린 리버풀과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원정 경기서 1골 1도움을 올리며 맹활약했다. 비록 잘츠부르크가 리버풀에 3-4로 패했지만 추격전 발판을 놓은 황희찬의 활약은 EPL 클럽의 눈을 사로잡기에 충분했다.

특히 황희찬이 EPL 최고 수비수인 버질 판 다이크를 제치고 골을 뽑아낸 것에 놀란 눈치다. 데일리 메일도 "황희찬은 판 다이크를 상대로 골을 넣어 눈길을 끌었다"며 "이번 시즌 잘츠부르크에서 챔피언스리그 2골을 포함해 11경기 7골을 터뜨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황희찬은 지난 시즌 함부르크서 임대로 뛰며 아쉬움이 컸지만 올 시즌 인상적인 회복세를 보여주고 있다. 현재의 폼을 유지한다면 내년 여름에 이적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