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츠한국

경기 망친 로버츠 다저스 감독 "마무리 안돼 아쉽다.. 최선다한 시즌"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입력 2019.10.10. 14:12 수정 2019.10.10. 15:08

3차전 신출귀몰한 대타 작전으로 '갓버츠'가 됐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5차전 어이없는 투수기용으로 시즌을 망쳤다.

로버츠 감독은 "마무리가 안되어서 아쉽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이날 경기 후 로버츠 감독은 현지 주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전체 시즌은 잘했다. 자랑스러웠고 멋진 시즌을 보냈다. 개인으로 보나 팀으로 보나 최선을 다했었다"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3차전 신출귀몰한 대타 작전으로 '갓버츠'가 됐던 데이브 로버츠 감독이 5차전 어이없는 투수기용으로 시즌을 망쳤다. 로버츠 감독은 "마무리가 안되어서 아쉽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다.

LA다저스는 10일(이하 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엔젤레스의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5판 3선승제) 5차전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홈경기에서 연장 10회 승부 끝에 10회초 만루홈런을 내주며 3-7로 역전패 당했다. 워싱턴은 1승2패까지 내준 후 연승으로 몬트리올에서 워싱턴으로 연고 이전 후 첫 챔피언십시리즈에 진출했다.

다저스는 1회 맥스 먼시의 2점홈런, 2회 엔리케 에르난데스의 솔로포가 터지며 초반부터 3-0으로 앞서갔다. 6회 뷸러가 후안 소토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3-1까지 허용했고 7회까지 117구나 던진 뷸러가 7회초 2사 1,2루 위기를 만들고 강판됐다. 하지만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가 올라와 3구 삼진으로 위기를 탈출했다.

하지만 커쇼는 8회에도 올라와 앤서니 렌돈과 후안 소토에게 총 3개의 공을 던져 백투백 홈런을 맞으며 3-1로 앞서던 경기를 3-3 동점으로 내주고 말았다. 그리고 연장 10회초 조 켈리가 아웃카운트 하나 못잡고 만루홈런을 허용하며 승부는 워싱턴이 가져갔다.

이날 경기 후 로버츠 감독은 현지 주관 방송사와의 인터뷰에서 "전체 시즌은 잘했다. 자랑스러웠고 멋진 시즌을 보냈다. 개인으로 보나 팀으로 보나 최선을 다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마무리가 잘 되지 않아 선수들 모두 실망했다. 워싱턴에게 축하를 보낸다"고 했다.

로버츠 감독은 "지긴했지만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시즌을 길게 끌고 오면서 최선을 다한 노력에 대해서는 자랑스럽다"면서 자리를 떴다. 이날 경기 선수 기용 등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