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평균 타구 속도로 증명되는 RYU의 가치..디그롬 제치고 NL 2위

손찬익 입력 2019.10.18. 19:31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의 뛰어난 구위가 타자들의 평균 타구 속도로 증명되고 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전문 칼럼리스트 토니 블렌지노의 올 시즌 내셔널리그 상대 타자가 컨택을 기록한 타구 속도를 가장 효과적으로 억제한 투수들을 공개했다.

류현진의 공을 친 타자들이 기록한 평균 타구 속도는 85.3마일로서 내셔널리그 투수 가운데 2위에 올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박준형 기자] 류현진 / soul1014@osen.co.kr

[OSEN=손찬익 기자]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LA 다저스)의 뛰어난 구위가 타자들의 평균 타구 속도로 증명되고 있다. 

미국 경제지 '포브스'는 18일(이하 한국시간) 메이저리그 전문 칼럼리스트 토니 블렌지노의 올 시즌 내셔널리그 상대 타자가 컨택을 기록한 타구 속도를 가장 효과적으로 억제한 투수들을 공개했다. 

평균 타구 속도는 투수의 공끝이 어느 만큼 날카로웠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잣대다. 류현진의 공을 친 타자들이 기록한 평균 타구 속도는 85.3마일로서 내셔널리그 투수 가운데 2위에 올랐다. 

류현진의 사이영상 경쟁 후보인 제이크 디그롬(뉴욕 메츠)은 85.8마일로 이 부분 3위에 등극했다. 

카일 헨드릭스(시카고 컵스)가 내셔널리그 투수 가운데 평균 타구 속도가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헨드릭스는 85.2마일로 류현진과 근소한 차이로 이 부문 1위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류현진은 올 시즌 29경기에 등판해 14승 5패를 거뒀다. 평균 자책점 2.32을 기록하며 메이저리그 전체 1위에 등극했다. /what@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