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유상철 감독 투병' 강등권 전쟁에 어떤 영향 미칠까

박찬준 입력 2019.10.21. 21:29

강등권 전쟁에 큰 변수가 생겼다.

올시즌 K리그1은 역대급 강등 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올시즌 K리그1은 최하위가 자동 강등되고, 11위가 K리그2 플레이오프 승자와 승강 플레이오프를 펼친다.

유 감독의 투병 사실이 전해지며 강등 구도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강등권 전쟁에 큰 변수가 생겼다.

올시즌 K리그1은 역대급 강등 전쟁이 이어지고 있다. 경남-제주-인천의 앞글자를 따 만든 '경제인'은 강등권 싸움의 대명사가 됐다. '경제인'으로 출발했던 강등 전쟁은 '경인제', '인경제' 등 매라운드마다 그 이름을 달리하고 있다.

19일 펼쳐진 파이널B 첫 라운드에서 다시 한번 흐름이 바뀌었다. '생존왕' 인천이 치고 나갔다. 경남과 제주가 나란히 무릎을 꿇은 가운데 인천이 유일하게 승리를 챙겼다. 인천은 성남을 1대0으로 꺾고 10위 자리에 올랐다. 강등권에서 탈출했다. 올시즌 K리그1은 최하위가 자동 강등되고, 11위가 K리그2 플레이오프 승자와 승강 플레이오프를 펼친다. 눈물의 승리였다. 경기 후 선수단은 눈물바다가 됐다. 이천수 전력강화실장을 비롯해 지원스태프, 선수들 모두 뜨거운 눈물을 흘렸다. 유 감독은 "선수들이 승리에 대한 절실함이 컸던 것 같다"며 "한 맺힌 게 있을 것이다. 그것을 넘은 것에 대한 눈물일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눈에 띄게 수척해진 유 감독의 모습이 겹치며 선수단이 흘린 눈물에 '다른 의미가 있는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오갔다. 일부 네티즌과 커뮤니티 사이에서는 특정 질병에 대한 이름이 언급되기도 했다. 결국 인천 구단은 20일 전달수 대표이사 이름으로 유 감독의 상태를 전했다. 인천은 '유상철 감독의 건강이 악화됐다'며 '황달 증세를 보임에 따라 19일 성남전 이후 병원에 입원했다. 현재 정밀검사를 앞둔 상태'라고 발표했다.

유 감독의 투병 사실이 전해지며 강등 구도에도 영향을 끼칠 것으로 보인다. 일단 유 감독은 황달 치료 후 바로 이번 주말 수원전부터 벤치에 앉을 예정이다. 아직 몸상태가 완전치 않아 변수가 있지만 본인의 의지가 크다. 유 감독은 20일 전 대표, 이 실장 등이 모인 수뇌부 회동에서 벤치에 앉고 싶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구단 측 역시 의료진만 'OK'한다면 허락하기로 했다. 당장 주중 훈련은 함께 하지 못하지만 유 감독이 벤치에 앉는 것만으로도 인천 선수들의 동기부여는 남다를 것으로 보인다.

실제 인천은 성남전 전반 부진한 모습을 보였지만 선수들이 하프타임 동안 유 감독의 몸상태를 알게 된 후반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경기 후 선수들 모두 뜨거운 눈물을 흘릴 정도로 유 감독과 선수단의 유대관계는 끈끈하다. 살아남겠다는 의지에, 유 감독을 위한 마음까지 더해진 인천 선수단의 남다른 응집력은 생존 경쟁에서 큰 무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전문가들은 "인천이 다시 한번 생존할 가능성이 높다"는 전망을 내놓고 있다.

경남과 제주는 갈길이 바쁘다. 경남은 11위(승점 28), 제주는 12위(승점 23)에 머물렀다. 두 팀 모두 팀 분위기가 좋지 않다. 강한 동기부여를 얻은 인천과 달리 반등의 여지가 크지 않다. 살아나는 듯했던 경남은 수원전 패배 후 분위기가 가라앉았다. 가장 중요한 시기 연패의 늪에 허덕이고 있는 제주는 설명이 필요없다. 결국 두 팀의 운명은 27일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지는 맞대결에서 결정될 가능성이 높다. 특히 제주 입장에서 패할 경우 사실상 강등이 확정된다는 점에서 그 어느때보다 중요한 한판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