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스포티비뉴스

일본시리즈 참패 하라 감독 "센트럴리그도 DH 쓰자"

신원철 기자 입력 2019.10.25. 13:30

감독 복귀 첫 시즌 일본시리즈 진출에 성공하고도 소프트뱅크에 4전 전패로 고개를 숙인 하라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에 한 가지 제언을 했다.

센트럴리그도 이제는 퍼시픽리그와 같이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시리즈가 끝나고 하루 뒤인 24일 하라 감독은 "지명타자 제도의 차이가 리그 격차를 만드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는 지금까지 꾸준히 센트럴리그 역시 지명타자를 써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하라 다쓰노리 감독.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감독 복귀 첫 시즌 일본시리즈 진출에 성공하고도 소프트뱅크에 4전 전패로 고개를 숙인 하라 감독이 일본 프로야구에 한 가지 제언을 했다. 센트럴리그도 이제는 퍼시픽리그와 같이 지명타자 제도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요미우리는 19일부터 열린 소프트뱅크와 일본시리즈에서 4경기 10득점 23실점으로 전패했다. FA 영입 선수 마루 요시히로가 4차전에서야 시리즈 첫 안타를 쳤고, 캡틴 사카모토 하야토는 1차전 4타수 1안타 뒤 3경기에서 침묵했다.

일본 데일리스포츠에 따르면 시리즈가 끝나고 하루 뒤인 24일 하라 감독은 "지명타자 제도의 차이가 리그 격차를 만드는 것 같다"고 얘기했다. 그는 지금까지 꾸준히 센트럴리그 역시 지명타자를 써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하라 감독은 "투수가 투구에 전념할 수 있다. 리그간 규칙 차이가 무슨 장점이 있나. 또 학생 야구에서는 주전이 9명에서 10명으로 늘어나는 효과도 있다"고 강조했다.

데일리스포츠는 "지명타자 제도가 있는 퍼시픽리그는 투수 교체가 센트럴리그보다 적어서 더 어려운 상황을 잘 이겨낸다는 의견이 있다. 이런 배경이 리그 실력 차이를 만든다는 지적도 많다"고 보도했다.

스포티비뉴스=신원철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