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오재일 V결승타' 미러클 두산 4연승, 2019 챔피언 등극 [KS4 현장리뷰]

이선호 입력 2019.10.26. 18:52 수정 2019.10.26. 19:04

2019 챔피언은 '미러클' 두산 베어스였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받는 접전을 펼친 끝에 연장 10회 오재일의 결승 2루타에 힘입어 11-9로 승리했다.

 두산은 2회초 2사후 박세혁의 2루타 등 4안타를 집중해 가볍게 3-2로 반격했다.

이어 정수빈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오재일이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고척, 지형준 기자] 2019년 두산 베어스는 ‘미라클두’였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스카에돔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에서 9-8로 짜릿한 역전 승리를 거뒀다. 두산은 4연승으로 한국시리즈 우승에 성공했다. 우승이 확정되자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모여 우승의 기쁨을 만끽하고 있다. /jpnews@osen.co.kr

[OSEN=고척, 이선호 기자] 2019 챔피언은 '미러클' 두산 베어스였다. 

두산은 26일 서울 고척돔에서 열린 2019신한은행 MYCAR 키움 히어로즈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받는 접전을 펼친 끝에 연장 10회 오재일의 결승 2루타에 힘입어 11-9로 승리했다. 두산은 이로써 1차전부터 내리 4연승을 달리며 2016년에 이어 3년 만에 통합우승을 차지했다. 한국시리즈는 통산 6번째 우승이었다. 

키움이 먼저 웃었다. 1회말 서건창의 좌중간 2루타로 만든 2사 2루에서 박병호의 타구가 유격수 실책으로 이어지며 선제점을 뽑았다. 샌즈는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터트려 2-0으로 달아났다. 두산은 2회초 2사후 박세혁의 2루타 등 4안타를 집중해 가볍게 3-2로 반격했다. 

키움은 곧바로 6득점 빅이닝으로 화답했다. 이지영이 안타로 물꼬를 텄고 김혜성 볼넷, 박정음 번트안타로 무사 만루 기회를 만들었다. 서건창의 2타점 적시타, 이정후의 기습번트로 3점을 뽑았다. 송성문의 밀어내기 볼넷과 이지영의 2타점 안타가 나왔다. 8-3으로 승기를 잡는 듯 했다.  

두산 선발 유희관은 1이닝 6실점으로 부진했고 회심의 카드 함덕주도 2점을 허용했다. 그러나 최원준이 1⅓이닝을 효과적으로 막아내 두산 타선을 되살렸다. 4회초 2사1루에서 허경민의 적시 2루타로 한 점을 추격했다. 이어 5회 타자일순하며 경기를 뒤집는데 성공했다.   

선두타자 국해성 우월 2루타, 정수빈 중전안타로 무사 1,3루 기회를 잡자 오재일의 우전적시타가 이어졌다. 김재환의 볼넷으로 만루를 만들었고 상대투수 안우진의 폭투로 한 점을 보탰다. 이어진 2사 만루에서 허경민은 밀어내기 사구를 얻었고 오재원이 2타점 적시타를 터트려 9-8 재역전에 성공했다. 

OSEN=고척, 이대선 기자] 26일 오후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2019 신한은행 MY CAR KBO리그 포스트시즌’ 키움 히어로즈와 두산 베어스의 한국시리즈 4차전이 열렸다. 10회초 2사 3루에서 두산 오재일이 우전 적시 2루타를 치고 환호하고 있다. /sunday@osen.co.kr

키움은 8-9로 패색이 짙은 9회말 1사후 송성문이 볼넷을 골라 동점 기회를 만들었다. 이어 대타 김웅빈이 1루수 옆으로 빠지는 안타를 날렸고 다시 대타로 나선 박동원이 볼넷을 골라 만루를 만들었다. 2사후 서건창의 타구를 두산 3루수 허경민이 놓치며 극적인 동점을 만들었고 승부를 연장으로 몰고갔다. 

승부는 10회초 결정났다. 선두타자 오재원이 가운데 담장을 맞히는 2루타를 날렸고 보내기 번트로 1사 3루를 만들었다. 이어 정수빈이 삼진으로 물러났으나 오재일이 우익수 옆으로 빠지는 2루타를 날려 결승점을 뽑았다. 이어 김재환이 쐐기를 박는 좌중간 2루타를 터트렸다. 배영수가 10회말 1사후 이용찬을 구원등판해 무실점으로 틀어막고 우승을 지켰다. 

키움은 선발 최원태를 2이닝만에 내리고 필승맨 조상우와 브리검, 오주원까지 무려 11명의 불펜 투수들을 올리는 총력전을 펼쳤다. 그러나 두산의 우승 의지를 꺾지 못했고 연장전에서 무릎을 꿇었다. 결국 단 1승도 챙기지 못하며 스윕패를 당해 준우승에 그쳤다. /sunny@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