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티비뉴스

[배영수 은퇴]배영수는 왜 '플레잉코치' 아닌 '은퇴'를 택했을까

정철우 기자 입력 2019.10.29. 05:36 수정 2019.10.29. 09:32

'현역 최다승 투수' 배영수(38·두산)가 은퇴를 택했다.

두 갈래 길이 있었지만 배영수다운 길을 선택했다.

배영수가 앞길을 열어 준다면 반대로 그 선수는 기회와 함께 금전적 이득도 볼 수 있게 된다.

개인 기록과 명예만 생각했다면 다른 선택도 가능했지만 배영수는 배영수다운 길을 걷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배영수(가운데)가 26일 고척돔에서 열린 키움과 한국시리즈 4차전 승리로 우승을 확정 지은 뒤 후배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현역 최다승 투수' 배영수(38·두산)가 은퇴를 택했다. 두 갈래 길이 있었지만 배영수다운 길을 선택했다.

김태형 두산 감독은 한국시리즈가 열리기 전 배영수에게 두 가지 제안을 했다. 한 가지는 플레잉코치를 하며 좀 더 선수 생활을 이어 갈 길을 만드는 것. 그리고 은퇴 후 코치를 하는 것이었다.

배영수는 큰 고민 없이 두 번째 제안을 받아들였다. 후배들을 위해 물러서는 것이 더욱 옳은 길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결정적 계기는 한국시리즈 4차전이었다. 연장 10회말 김태형 감독이 마운드 방문 횟수(2회) 초과로 마무리 이용찬을 교체해야 하는 상황에 몰렸다.

김 감독은 곧바로 배영수를 호출했다. 보통 믿음이 아니면 어려운 결정이었다.

배영수는 제 몫을 200% 해냈다.

박병호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샌즈를 투수 땅볼로 유도하며 경기를 매조졌다.

배영수는 경기 후 "신이 주신 기회였다. 다행히 내가 막아 낼 수 있었다는 것에 감사한다. 이룰 수 있는 것을 다 이룬 느낌이다"라고 감격스러워 했다.

그러면서 "진로를 결정한다면 플레잉코치보다는 은퇴를 선택하겠다"고 했다. 후배들의 앞길을 막을 수도 있다는 생각에서였다.

배영수가 플레잉코치로 남아 1군에 등록되게 되면 누군가 한 명의 2군 선수는 기회를 잃게 된다.

단순히 자신의 기량을 선보일 찬스만 사라지는 것이 아니다. 배영수 스스로는 금전적인 손해를 볼 수도 있다. 그러나 연봉 5000만 원 미만 선수는 1군에 올라오면 5000만 원을 기준으로 일일 계산을 해 연봉을 받을 수 있게 된다. 배영수가 앞길을 열어 준다면 반대로 그 선수는 기회와 함께 금전적 이득도 볼 수 있게 된다.

배영수는 한국시리즈 직후 "아직 마음의 결정을 하지 못했지만 플레잉 코치는 하지 않을 생각이다. 미련 없이 떠날 수 있는 상황이 만들어졌다. 후배들을 위해서도 이제는 자리를 비워 줘야 할 때라고 생각한다. 내가 비운 자리를 가능성 있는 젊은 후배들이 채우며 팀이 더 단단해질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됐으면 좋겠다. 나의 은퇴가 2군 선수들에게 동기부여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리고 며칠 뒤 그는 자신의 말을 지키며 은퇴를 선택했다.

배영수는 올 시즌 두산에서 많은 출장 기회를 얻지 못했지만 꾸준히 1군 엔트리에 등록돼 있었다. 김태형 감독이 불펜에서 보여 주는 배영수의 리더십을 높이 평가했기 때문이다. 바로 코치를 제안한 것도 그 영향이 컸던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배영수는 늘 그랬던 것처럼 후배들에게 길을 터주기 위해 한 걸음 물러서기로 했다. 개인 기록과 명예만 생각했다면 다른 선택도 가능했지만 배영수는 배영수다운 길을 걷기로 했다.

스포티비뉴스=정철우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