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1군 9경기 결장' 이승우, U-21 경기 콩푸엉과 함께 출전

조용운 입력 2019.10.30. 10:32 수정 2019.10.30. 10:36

벨기에 리그 데뷔전이 또 무산된 이승우(신트 트라위던)가 21세 이하(U-21) 팀의 경기를 소화했다.

'BAOMOI'와 'VTC NEWS', 'BONGDA' 등 다수의 베트남 언론은 지난 29일 신트 트라위던 U-21과 OH 루벵 U-21 간의 결과를 전했다.

신트 트라위던 U-21 은 루벵 U-21에 1-6으로 패했다.

이승우는 신트 트라위던 이적 이후 아직 1군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조용운 기자= 벨기에 리그 데뷔전이 또 무산된 이승우(신트 트라위던)가 21세 이하(U-21) 팀의 경기를 소화했다.

'BAOMOI'와 'VTC NEWS', 'BONGDA' 등 다수의 베트남 언론은 지난 29일 신트 트라위던 U-21과 OH 루벵 U-21 간의 결과를 전했다. '베트남 메시' 콩푸엉의 선발 출전 소식을 전한 이 매체는 이승우가 후반 교체 출전했다고 밝혔다. 신트 트라위던 U-21 은 루벵 U-21에 1-6으로 패했다.

이승우가 U-21 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유지하는 것으로 보인다. 이승우는 신트 트라위던 이적 이후 아직 1군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고 있다. 오는 31일 열리는 메첼렌과의 2019/2020 벨기에 주필러리그 13라운드 원정 경기 소집 명단에도 포함되지 않아 9경기 연속 결장이 확정됐다.

데뷔가 계속 지연되는 이승우는 최근 훈련 도중 코치와 말다툼을 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현지 언론의 평판도 좋지 않은 상황이다. 마르크 브리스 신트 트라위던 감독은 "이승우의 출전은 본인에게 달렸다. 과거에 젖어살지 말고 현재 자신에게 더 투자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이승우는 지난 28일 '스포탈코리아'를 통해 "시즌이 길기 때문에 선수로서 준비하며 항상 기회가 왔을 때 놓치지 않으려고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BONGDA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