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류현진 계약? 아직 생각해보지 않았다" 멀어지는 다저스의 관심

안준철 입력 2019.11.01. 09:18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취득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에 대해 원소속팀 LA다저스의 자세는 소극적으로 보인다.

다저스 전담매체 '다저블루닷컴'은 31일(이하 한국시간)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이 류현진과의 재계약 추진 여부에 대해 "아직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고 보도했다.

결국 이런 상황이 얽혀 류현진과의 계약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는 다저스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안준철 기자

FA(프리에이전트) 자격을 취득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에 대해 원소속팀 LA다저스의 자세는 소극적으로 보인다.

다저스 전담매체 ‘다저블루닷컴’은 31일(이하 한국시간)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사장이 류현진과의 재계약 추진 여부에 대해 “아직 잘 모르겠다”고 대답했다고 보도했다. 분명 소극적인 자세다.

류현진은 올해 182⅔이닝을 투구하며 14승5패 평균자책점 2.32를 기록하며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눈부신 활약을 통해 한국인 투수로는 최초로 메이저리그 올스타전 선발투수로 등판하는 영광을 안기도 했다.

류현진이 원소속팀 LA다저스를 떠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사진=MK스포츠DB
하지만 FA자격을 취득한 류현진을 바라보는 다저스의 시선은 다소 냉담하다. 다저스는 올 시즌을 앞두고 퀄리파잉오퍼를 통해 류현진을 잡았지만, 그때와 류현진의 위상이 달라졌다.

메이저리그 공식홈페이지 MLB.com에서 다저스를 담당하고 있는 켄 거닉에 따르면 류현진은 5년-1억달러의 대형 계약을 충분히 따낼 수 있는 대어로 꼽힌다.

다저스 입장에서는 류현진과의 계약보다는 구단의 숙원인 월드시리즈 우승을 이끌 수 있는 초특급 에이스를 원할 수 밖에 없다. 게릿 콜이나 스티븐 스트라스버그 같은 선수들이다. 결국 이런 상황이 얽혀 류현진과의 계약에 소극적일 수밖에 없는 다저스다.

프리드먼 사장도 “특정 선수에 대해 생각해 볼 시간이 없었다. 오프시즌 전체에 대한 큰 그림을 그리는 시기다. 그래서 아직은”이라고 설명했다.

류현진의 에이전트는 스캇 보라스다. 류현진 측의 다저스에 대한 디스카운트 또한 없을 것이라는 게 현지 분위기다.

내년 시즌에 류현진이 다른팀 유니폼을 입을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추신수가 속한 텍사스 레인저스가 유력한 행선지로 꼽히고 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