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마이데일리

조훈현 9단, 녜웨이핑 9단에 13점패

입력 2019.11.02. 17:10 수정 2019.11.02. 19:40

조훈현(67) 9단이 녜웨이핑(68) 9단에 패했다.

조훈현 9단은 2일 오후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초대 응씨배 제패 30주년 특별대국에서 녜웨이핑 9단에 흑을 잡고 선전했으나 344수만에 분패했다.

이날 대국은 1989년 초대 응씨배 우승을 차지했던 조훈현 9단의 30주년 기념과 제2회 바둑의 날을 맞아 이뤄진 것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여동은 기자] 조훈현(67) 9단이 녜웨이핑(68) 9단에 패했다.

조훈현 9단은 2일 오후 한국기원 바둑TV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초대 응씨배 제패 30주년 특별대국에서 녜웨이핑 9단에 흑을 잡고 선전했으나 344수만에 분패했다. 대국 결과는 응씨룰에 따라 백 13점 승(한국식으로는 12집 반).

이날 대국은 1989년 초대 응씨배 우승을 차지했던 조훈현 9단의 30주년 기념과 제2회 바둑의 날을 맞아 이뤄진 것이다.

4년마다 개최하는 ‘바둑올림픽’으로 널리 알려진 응씨배는 대만의 잉창치 회장이 만든 역대 두 번째 메이저 세계대회이자 최다 우승상금으로 알려진 대회이다.

조훈현 9단은 1988년 대회출전 당시 한국에서 홀로 출전해 세계 최고수들을 연파하고 결승에 진출했다. 결승에서 만난 상대는 80년대 후반 중일수퍼대항전에서 파죽의 11연승을 기록해 ‘철의 수문장’이라 불리던 녜웨이핑 9단. 당시 녜웨이핑 9단이 우승할 것이라는 대다수의 예상에도 불구하고 조훈현 9단은 종합전적 3-2로 우승하며 한국바둑을 전 세계에 알린 바 있다.

이날 대국은 제한시간 각 1시간에 타임아웃 방식으로, 20분 초과 시 2집, 다시 20분을 초과하면 4집의 벌점이 부과됐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