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배구

'5연승' OK저축은행, 현대캐피탈전서 창단 첫 라운드 전승 도전

김성진 입력 2019.11.05. 10:52

OK저축은행이 창단 첫 라운드 전승까지 1승을 남겼다.

현재까지 V-리그 남자부 유일의 무패팀인 OK저축은행은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게 되면 개막 후 6연승을 달리며, 1라운드 전승을 기록하게 된다.

OK저축은행이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다면 창단 첫 라운드 전승이라는 의미 있는 구단 기록을 세우는 셈이다.

OK저축은행은 이날 경기 승리 시 선수단과 관중들이 함께 창단 첫 라운드 전승을 기념하기 위한 조촐한 세레머니도 준비할 예정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 김성진 기자= OK저축은행이 창단 첫 라운드 전승까지 1승을 남겼다.

OK저축은행은 5일 안산 상록수체육관에서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2019~2020 V-리그 1라운드 최종전을 치른다.

이날 경기는 OK저축은행으로선 특별한 의미를 가진 경기가 될 전망이다. 현재까지 V-리그 남자부 유일의 무패팀인 OK저축은행은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두게 되면 개막 후 6연승을 달리며, 1라운드 전승을 기록하게 된다.

이 기록이 특별한 이유는 OK저축은행 창단 이후 라운드 전승을 거둔 것은 이번이 처음이 되기 때문이다.

지난 2013~2014시즌 창단한 OK저축은행은 2014~2015시즌, 2015~16시즌에 두 번의 8연승을 기록했다. 이는 아직도 구단의 최다 연승 기록이며 이 두 시즌 OK저축은행은 모두 챔피언결정전 우승을 차지했다.

하지만 이때는 라운드 전승은 아니었으며, 두 라운드에 걸쳐 달성한 연승 기록이었다.

OK저축은행이 현대캐피탈을 상대로 승리를 거둔다면 창단 첫 라운드 전승이라는 의미 있는 구단 기록을 세우는 셈이다.

OK저축은행은 이날 경기 승리 시 선수단과 관중들이 함께 창단 첫 라운드 전승을 기념하기 위한 조촐한 세레머니도 준비할 예정이다.

과연 OK저축은행이 초반 상승세를 바탕으로 기분 좋은 구단의 첫 역사를 장식할 지 관심이 주목된다.

사진=OK저축은행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