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국민일보

여자부 1라운드의 영웅, GS칼텍스 강소휘

이현우 기자 입력 2019. 11. 08. 17:42

기사 도구 모음

프로배구 여자부 GS칼텍스의 레프트 강소휘(22)가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우뚝 섰다.

2위는 강소휘의 팀동료 러츠(11표)로 GS칼텍스의 두 선수들이 표를 싹쓸이했다.

강소휘의 활약 속 GS칼텍스는 1라운드 전승을 거두며 순항했다.

1라운드 여자부 MVP 시상은 14일 IBK기업은행과 GS칼텍스와의 경기가 열리는 화성 실내체육관에서 실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GS칼텍스 강소휘. 한국배구연맹 제공

프로배구 여자부 GS칼텍스의 레프트 강소휘(22)가 1라운드 최우수선수(MVP)로 우뚝 섰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8일 “기자단 투표 29표 중 18표를 받은 강소휘가 1라운드 MVP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위는 강소휘의 팀동료 러츠(11표)로 GS칼텍스의 두 선수들이 표를 싹쓸이했다.

올 시즌 강소휘는 44.23%의 공격 성공률을 자랑하며 여자부 1위에 올랐다. 여기에 공격 성공률 2위 러츠(44.04%), 3위 이소영(42.36%)과 삼각편대를 형성해 상대 코트를 휘저었다. 강소휘는 5경기에서 88득점을 기록했다.

강소휘의 활약 속 GS칼텍스는 1라운드 전승을 거두며 순항했다. GS칼텍스가 라운드 전승을 기록한 것은 09∼10 시즌 이후 10시즌 만이다. 1라운드 여자부 MVP 시상은 14일 IBK기업은행과 GS칼텍스와의 경기가 열리는 화성 실내체육관에서 실시된다.

이현우 기자 bas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