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동네야구보다 못하다" '대회 격 떨어뜨린 오심, 거기에 엮인 日 [프리미어12]

안준철 입력 2019.11.12. 08:57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명백한 오심이 발생했다.

KBO관계자는 "고척돔에서 열린 서울 예선라운드에서는 각 심판의 명단을 공개했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 심판이 누군지 알아보기 위해 내려갔지만, WBSC 측에서 심판 배정표를 공개하지 않았다. 상부에 보고를 해야 한다며 늦장을 부린다"고 말했다.

프리미어12는 야구월드컵을 폐지하고, 세계랭킹 12위까지 출전하는, 최고의 대회라는 의미에서 출범했다.

대회의 격을 스스로 동네야구로 떨어뜨리는 찜찜한 오심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日 도쿄) 안준철 기자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명백한 오심이 발생했다. 비디오 판독까지 요청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화면과는 엄연히 다른 석연치 않은 판정이었다. 그 중심에는 한국과 일본이 있었다. 세계 야구 최강자를 가리는 대회의 격이 떨어졌다는 비난이 일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11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미국과 1차전에서 5-1로 승리하며, 슈퍼라운드 전적 2승을 거뒀다.

승리를 하긴 했지만, 찜찜함이 남는다. 석연치 않은 판정 때문이었다. 심지어 비디도 판독신청을 신청했지만, 판정이 바뀌지 않았다. 사실상 비디오 판독 기능은 사라졌다. 대회를 주관하는 WBSC의 일처리도 미숙했다.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에서 명백한 오심이 발생했다. 비디오 판독까지 요청했지만 번복되지 않았다. 화면과는 엄연히 다른 석연치 않은 판정이었다.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상황은 이랬다. 한국이 3-0으로 앞선 3회말 1사 후 김하성이 좌전 안타를 치고나갔다. 이후 이정후가 우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때렸고, 재빠르게 달린 김하성은 3루를 밟고 홈으로 내달렸다. 미국은 중견수-2루수-포수로 이어지는 중계 플레이를 펼쳤고, 홈에서 접전 상황이 펼쳐졌다.

김하성은 홈에서 시마타 테츠야 주심으로부터 아웃 판정을 받았다. 김하성은 주심의 판정에 펄쩍 뛰었다. 김경문 감독은 곧바로 비디오판독을 요청했다.

도쿄돔 전광판에도 나온 느린 그림상 김하성은 상대포수의 태그를 피했다. 미국 포수의 무릎이 홈플레이트를 막고 있지만, 김하성은 재치있게 그 사이로 손을 찍은 걸로 나왔다. 태그 상황이후에도 김하성은 확실히 하기 위해 발로 홈플레이트를 찍었다. 분명한 건 포수 미트가 김하성의 몸과 접촉하지 않았다는 사실이다.

당연히 판정은 바뀔 것으로 예상됐지만, 헤드셋을 벗은 시마타 주심은 아웃 판정을 다시 내렸다. 한국 선수단이 어이없다는 반응을 내릴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다.

이에 KBO 관계자가 WBSC 측에 비디오판독관이 누군지 문의했지만 “알려줄 수 없다”는 답변만 돌아왔다. KBO관계자는 “고척돔에서 열린 서울 예선라운드에서는 각 심판의 명단을 공개했었다. 하지만 비디오판독 심판이 누군지 알아보기 위해 내려갔지만, WBSC 측에서 심판 배정표를 공개하지 않았다. 상부에 보고를 해야 한다며 늦장을 부린다”고 말했다.

더더욱 석연치 않은 해명이었다. 하필 중심에 대회 개최국격인 일본이 엮여있다. 4년 전 초대 대회에서도 일정이 지나치게 일본대표팀에게 유리하게 돼있었고, 한국 대표팀은 고생을 했다. 개막전 한경기만 삿포로돔에서 치르고, 대만에서 예선을 치른 뒤 다시 도쿄돔으로 돌아오는 일정이었다. 그런 악조건 속에서도 준결승에서 일본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두고 초대 챔피언 자리에 올랐던 한국야구이긴 하다.

프리미어12는 야구월드컵을 폐지하고, 세계랭킹 12위까지 출전하는, 최고의 대회라는 의미에서 출범했다. 그러나 그 중심에는 메이저리그 중심의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 대항하는 일본 야구가 존재하는 것도 분명하다. 하지만 대회는 공정해야 한다. 주최 측의 농간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대회의 격을 스스로 동네야구로 떨어뜨리는 찜찜한 오심이다. jcan1231@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