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야구

류현진, 코빈에 밀려 '최고 좌완 영예' 워렌 스판상 수상 좌절

도상현 기자 입력 2019.11.13. 08:35 수정 2019.11.13. 13:4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류현진-패트릭 코빈(사진=게티이미지 코리아)
 
[엠스플뉴스]
 
류현진(32)이 메이저리그 최고 좌완 투수에게 주어지는 워렌 스판상 수상에 실패했다. 양대 리그 사이영상 최종후보 6인 중 유일한 좌완이었기에 다소 아쉬운 결과다.
 
워렌 스판상 선정 위원회는 13일(한국시간) "패트릭 코빈이 워렌 스판상 수상자로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개인 첫 수상이다.
 
워렌 스판상은 양대 리그를 통틀어 한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친 좌완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다승, 탈삼진, 평균자책점 세 가지 지표를 토대로 수상자를 선정한다. 메이저리그 좌완 최다인 통산 363승의 전설적 투수, 워렌 스판의 이름을 따왔다.
 
패트릭 코빈(사진=워싱턴 내셔널스)
 
올시즌을 앞두고 워싱턴과 7년 1억 4,000만 달러에 계약, 둥지를 옮긴 코빈은 33경기 14승 7패 202이닝 238탈삼진 3.25의 평균자책점으로 활약했다. 포스트시즌에서도 선발과 불펜을 오간 코빈은 월드시리즈 우승에 소금과 같은 역할을 해냈다.
 
코빈은 류현진(14승, ERA 2.32, 163K)과 비교해 다승은 동률, 평균자책점은 크게 뒤졌으나 탈삼진 능력에서 우위를 보였다. 코빈은 올시즌 좌완 탈삼진 1위에 올랐다.
 
 
도상현 기자 shdo@mbcplus.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