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티비뉴스

'엄살라' 엄원상, 사우디 3명 제치고 완벽한 도움

박주성 기자 입력 2019.11.13. 22:43

엄원상의 질주는 막을 수 없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대표팀은 13일 저녁 8시 45분 아랍에미리트연합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두바이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2-0 승리를 거뒀다.

전방에 조규성이 섰고 2선에 엄원상, 정승원, 이동준이 배치됐다.

U-20 월드컵에서 크게 성장한 엄원상은 어느새 23세 이하 대표팀에서도 핵심 선수로 올림픽 출전을 바라보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엄원상 ⓒ대한축구협회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엄원상의 질주는 막을 수 없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U-23(23세 이하) 대표팀은 13일 저녁 8시 45분 아랍에미리트연합 두바이 샤밥 알 아흘리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 두바이컵에서 사우디아라비아에 2-0 승리를 거뒀다.

한국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전방에 조규성이 섰고 2선에 엄원상, 정승원, 이동준이 배치됐다. 중원에는 맹성웅과 한찬희가 호흡을 맞췄고 포백은 김진야, 김재우, 이상민, 이유현, 골문은 송범근이 지켰다.

경기는 생각보다 답답했다. 비슷한 점유율에 두 팀 모두 균형을 유지해 빈틈을 찾기가 어려웠다. 그렇게 전반은 답답함이 가득한 채 휘슬이 울렸다. 그리고 후반이 시작하자 경기에 속도가 붙기 시작했다. 후반 초반 이동준은 페널티킥을 실축한 후 선제골을 뽑았다.

그리고 후반 31분 엄원상이 질주를 시작했다. 툭툭 공을 치고 나간 엄원상은 순식간에 3명을 제쳤다. 속도 조율을 자유자재로 하는 엄원상을 막기는 쉽지 않아보였다. 그렇게 엄원상은 오른쪽을 완벽히 무너뜨린 후 조규성에게 패스해 득점을 도왔다.

U-20 월드컵에서 크게 성장한 엄원상은 어느새 23세 이하 대표팀에서도 핵심 선수로 올림픽 출전을 바라보고 있다. 김학범호에서 가장 빠르고 매서운 무기가 된 엄원상이 앞으로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주목된다.

스포티비뉴스=박주성 기자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