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오피셜] 손흥민-황의조 선봉, '악조건' 레바논전 나설 라인업 발표

서재원 입력 2019.11.14. 20:35 수정 2019.11.14. 20:40

벤투호가 무관중과 불안한 치안 속에서도 최상의 전력을 내세워 레바논 원정 승리를 노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지난달 평양 원정에서도 무관중 경기를 치렀던 벤투호는 월드컵예선에서 2경기 연속 텅 빈 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러야 하는 악조건에 직면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탈코리아=베이루트(레바논)] 서재원 기자= 벤투호가 무관중과 불안한 치안 속에서도 최상의 전력을 내세워 레바논 원정 승리를 노린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은 14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레바논과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4차전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선발이 공개됐다. 손흥민, 황의조가 선봉에 선 채 뒤에서 남태희, 이재성, 황인범, 정우영이 배치된다. 포백은 김진수, 김영권, 김민재, 이용이 구축, 골키퍼 장갑을 김승규가 낀다.

이번 경기는 무관중 경기로 진행된다. 약 한 달간 지속된 레바논의 반정부 시위가 경기 이틀 전을 기점으로 격화되면서, 베이루트 중심가까지 불길에 휩싸였다. 시민들은 곳곳에 타이어를 태우며 도로를 차단했고, 총과 같은 무기로 무장한 채 주요 시설을 점거해 나섰다. 이에 레바논 축구협회는 안전상 이유로 아시아축구연맹(AFC)에 무관중 경기를 요청했다.

경기 당일에야 무관중 경기가 확정되면서, 경기를 준비하는 대표팀과 취재진 모두 급변하는 사태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지난달 평양 원정에서도 무관중 경기를 치렀던 벤투호는 월드컵예선에서 2경기 연속 텅 빈 경기장에서 경기를 치러야 하는 악조건에 직면했다.

현재 2승 1무로 H조 선두를 달리고 있는 벤투호는 모든 악조건을 극복해 승리로 최종예선행 확정을 향해 한 발 더 나아간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보도자료 및 취재문의 sportal@sportalkore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