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베스트일레븐

아쉬웠던 공격, 황희찬 투입 이후 그나마 활기 띠었다

임기환 입력 2019.11.14. 23:54

황희찬은 역시 황소였다.

황희찬이 투입되자 한국 공격의 막힌 혈이 조금씩 뚫렸다.

황희찬이 들어가자마자 한국의 침체된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후반 중반 김신욱까지 가세하며 공격수가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김신욱까지 네 명으로 늘어나자 한국의 공격 빈도는 이전보다 조금 더 늘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쉬웠던 공격, 황희찬 투입 이후 그나마 활기 띠었다



(베스트 일레븐)

황희찬은 역시 황소였다. 황희찬이 투입되자 한국 공격의 막힌 혈이 조금씩 뚫렸다. 그의 투입으로 그나마 한국 공격은 늦게나마 활기를 띨 수 있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은 14일 밤 10시(한국 시각) 베이루트 카밀 샤문 스포츠 시티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H조 4라운드 레바논 원정 경기에서 득점없이 비겼다. 한국은 이날 경기에서 무승부에 그쳐 승점 1점을 추가, H조 선두를 유지했다.

이날 벤투 감독은 황희찬을 벤치에 두어 후반을 모색했다. 그러나 생각만큼 경기가 풀리지 않자 중앙 미드필더 황인범을 빼고 황희찬을 투입했다. 선발로 나선 황인범이 원활한 패스 플레이를 하지 못하면서 플랜 A는 실패로 돌아갔고 황희찬이 다소 이른 시간 투입된 것이었다.

이 선택은 주효했다. 황희찬이 들어가자마자 한국의 침체된 공격이 살아나기 시작했다. 황희찬은 후반 9분 한국의 역습 상황에서 특유의 빠른 스피드로 그라운드를 시원하게 내달린 뒤 왼 측면에서 나란히 쇄도하던 황의조에게 패스했다. 황의조의 슛이 각도를 좁힌 레바논 골키퍼에 막히며 득점이 무산됐지만, 황희찬의 저돌성과 넓어진 시야를 볼 수 있던 장면이었다.

그럼에도 선제골을 넣지 못하며 고전하던 한국은 후반 19분 남태희를 빼고 장신 스트라이커 김신욱까지 집어넣으며 선취 득점을 노렸다.

후반 중반 김신욱까지 가세하며 공격수가 손흥민, 황희찬, 황의조, 김신욱까지 네 명으로 늘어나자 한국의 공격 빈도는 이전보다 조금 더 늘어났다.

그러나 잠깐 올랐던 기세는 레바논이 교체 전술 이후 다시금 페이스를 자기 분위기로 끌고 가며 잦아들었다. 레바논이 개인 기술을 바탕으로 한국 진영을 위협하는 바람에 한국의 공격 기회는 그만큼 줄어 들었다.

그러다 보니 김신욱을 활용할 수 있는 시간들도 점점 사라져만 갔다. 레바논은 경기를 절묘하게 끊어냈다. 황희찬이 그나마 공을 잡을 때 가장 통통 튀는 움직임을 가져가며 판세를 바꾸고자 했다. 후반 추가 시간에는 재치 있게 공을 앞으로 길게 치며 크로스까지 올리면서 황의조의 슛 찬스를 이끌어냈다.

그러나 혼자 힘만으론 역부족이었다. 이강인까지 집어넣으며 총공세를 펼친 한국은 원정에서 고전하며 승점 1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글=임기환 기자(lkh3234@soccerbest11.co.kr)
사진=대한축구협회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