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대만, 호주 꺾고 5위 확정..'어부지리' 미국, 멕시코와 올림픽 진출권 경쟁

이상철 입력 2019.11.16. 15:00

대만이 호주를 꺾고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미국은 '어부지리'로 기사회생하며 멕시코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놓고 다툰다.

대만이 16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호주전에서 5-1로 이겼다.

대만은 15일 미국전에서 7회말 브렌트 루커의 2점 홈런을 맞고 2-3으로 역전패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대만이 호주를 꺾고 마지막 자존심을 지켰다. 미국은 ‘어부지리’로 기사회생하며 멕시코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놓고 다툰다.

대만이 16일 일본 도쿄의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슈퍼라운드 호주전에서 5-1로 이겼다.

이로써 대만은 2승 3패를 기록하며 이번 대회를 5위로 마감했다. 1승 4패의 호주가 슈퍼라운드 최하위에 그쳤다.
홍이중 대만 야구대표팀 감독.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대만은 3-4위 결정전에 나가지 못했다. 미국과 동률을 이뤘으나 승자승 규정에 밀렸다. 대만은 15일 미국전에서 7회말 브렌트 루커의 2점 홈런을 맞고 2-3으로 역전패다.

4위가 확정된 미국이 17일 멕시코와 3-4위 결정전을 치른다. 15일 한국에 3-7로 패한 멕시코는 승자승 원칙에 따라 16일 한일전 결과에 상관없이 슈퍼라운드 3위를 차지했다. 승자는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권을 획득한다.

기선을 제압한 건 대만이었다. 3회말 왕셩웨이의 사구와 가오위제의 안타로 만든 무사 1, 3루에서 왕웨이천이 바뀐 투수 스티븐 켄트를 상대로 좌전 안타를 쳤다.

그러나 폭발력이 약했다. 15일 미국전(2-3 패)처럼 공격이 안 풀렸다. 계속된 무사 1, 2루에서 린저슈엔의 삼진과 후친룽의 병살타로 추가 득점에 실패했다.

메이저리그 탬파베이에서 뛰었던 대만 선발투수 후즈웨이는 5이닝을 6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았다. 1회초 1사 2루와 4회초 2사 2, 3루의 위기에 몰리기도 했으나 낙차 큰 변화구로 호주 타자의 헛스윙을 유도했다.

후즈웨이의 강판 후 호주의 반격이 펼쳐졌다. 호주 4번타자 로건 웨이드는 6회초 1사에서 린카이웨이의 몰린 공을 놓치지 않고 동점 홈런을 터뜨렸다.

하지만 호주도 6회초 1사 2, 3루의 기회를 살리지 못하면서 팽팽한 균형이 이어졌다. 흐름은 다시 대만에 넘어갔다.

대만은 8회말 1사 1, 3루에서 왕웨이천의 적시타로 다시 앞서갔다. 뒤이어 린저슈엔의 3점 홈런이 터지면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rok1954@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