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프

"어? 내 공이 아니네"..헨리, 마야코바 골프대회서 8벌타(종합)

입력 2019.11.17. 08:33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3승을 올린 러셀 헨리(미국)가 대회 도중 이른바 '원 볼'(One Ball) 규정을 어겨 한 라운드에서 8벌타를 받았다.

PGA 투어는 "헨리에게 9번부터 12번홀까지 홀당 2벌타, 총 8벌타를 부과했다"며 "헨리는 어떻게 다른 공이 자신의 골프백 안에 있었는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단일 브랜드 공 사용해야 하는 규정 '위반'
러셀 헨리 PGA 투어 마야코바 클래식에 출전한 러셀 헨리(미국) [게티이미지/AFP 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최태용 기자 = 미국프로골프(PGA) 투어에서 3승을 올린 러셀 헨리(미국)가 대회 도중 이른바 '원 볼'(One Ball) 규정을 어겨 한 라운드에서 8벌타를 받았다.

헨리는 17일(이하 한국시간) 멕시코 플라야 델 카르멘의 엘 카멜레온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마야코바 클래식 2라운드에서 2언더파 69타를 적어냈다.

경기를 마치고 팬들을 위해 공에 사인을 해주던 헨리는 2라운드에서 경기를 했던 공 1개가 다른 브랜드의 공이라는 것을 알아차렸다.

헨리는 이 공을 9번홀부터 12번홀까지 사용했다.

결국 총 8벌타가 부과돼 러셀의 2라운드 스코어는 6오버파 77타가 됐다.

골프 규칙 20-3은 '선수는 한 라운드에서 똑같은 브랜드의 공을 사용해야 한다'고 규정한다.

PGA 투어는 "헨리에게 9번부터 12번홀까지 홀당 2벌타, 총 8벌타를 부과했다"며 "헨리는 어떻게 다른 공이 자신의 골프백 안에 있었는지 알지 못했다"고 밝혔다.

1라운드에서 66타를 쳐 상위권에 올랐던 헨리는 이 벌타 때문에 중간합계 1오버파 143타가 돼 컷을 통과하지 못하고 짐을 쌌다.

cty@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