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준우승' 김경문 감독 "김광현, 무리시키고 싶지 않았다" [야구 한일전]

안준철 입력 2019.11.18. 00:03

"내년 올림픽에서 이기겠다."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훗날을 기약했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에서 3-5로 패했다.

아쉬운 준우승이지만, 김 감독은 내년을 기약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日 도쿄) 안준철 기자

“내년 올림픽에서 이기겠다.”

김경문 대한민국 야구대표팀 감독이 훗날을 기약했다. 에이스 김광현의 불펜 등판은 배려였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에서 3-5로 패했다.

이날 대표팀은 1회초 홈런 두 방에 힘입어 3-0으로 앞서갔으나 1회말 1실점한 뒤, 2회말 선발 양현종이 야마다 데츠토에 스리런 홈런을 맞아 역전을 허용했다. 7회에는 철벽 불펜 조상우도 실점했다. 지난 2015년 초대 대회 챔피언인 한국은 이렇게 준우승에 그쳤다.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한국이 3-5로 패했다. 김경문 감독이 시상식에서 도열하고 있다.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이날 등판 가능성이 높았던 김광현은 이날 등판하지 않았다. 팔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경기 후 만난 김경문 감독도 “컨디션이 좋지 않다고 해서 무리시키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광현도 “경기를 앞두고 컨디션이 너무나 좋지 않아 감독님께 솔직하게 말씀드렸다. 특별하게 아픈 것은 아니지만 긴 시즌을 치르면서 피곤했던 것 같다. 결과도 좋지 않다 보니 자신감도 떨어졌다. 정말 중요한 순간에는 등판할 것도 같았는데 감독님께서도 배려를 해주셨다”고 말했다.

아쉬운 준우승이지만, 김 감독은 내년을 기약했다. 김 감독은 “한 달 이상을 선수들, 스태프와 함께 다같이 고생했는데. 감독이 좀 더 잘했으면 우승을 할 수도 있지 않았나 생각한다.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한테 고맙고. 스태프들한테 고맙다. 아쉬움은 가능한 잊어버리고 우리가 8월달에 싸울 부분을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중심(타선)에서는 부담감을 끝까지 못 떨쳐냈다. 그 부분은 인정해야 할 거 같다. 젊은 선수들, 야수와 투수 모두 눈에 띄는 선수들이 있었다. 내년에 국내에서 뛰는 선수들 눈여겨봐서 8월달에 싸울 수 있는 강한 팀 만들도록 노력하겠다”고 다짐했다. jcan1231@maekyung.com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