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한국 치밀함 부족" 할 말 없게 만든 日평론가의 지적 [프리미어12]

이선호 입력 2019.11.18. 08:01

"치밀함이 부족했다".

한국야구 대표팀은 지난 17일 도쿄돔에서 열린 '제 2회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일본에게 3-5 역전패를 당해 준우승에 그쳤다.

그는 "결승전은 평팽하고 분위기 좋은 경기였다"면서도 "일본야구가 가진 치밀함이 한국야구를 앞섰다"고 경기 전반을 평가했다.

반대로 한국에 대해서는 "3~5회 선두타자 출루에도 후속타가 없었다. 번트 혹은 기동력으로 상대 투수에게 압박을 가하는 치밀함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7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 한국 김하성이 김재환의 좌익수 뜬공때 2루까지 진루하려다 아웃당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이선호 기자] "치밀함이 부족했다".

한국야구 대표팀은 지난 17일 도쿄돔에서 열린 '제 2회 WBSC 프리미어 12' 결승전에서 일본에게 3-5 역전패를 당해 준우승에 그쳤다. 한국은 1회 김하성의 선제 투런홈런, 김현수의 솔로홈런을 앞세워 기선을 제압했지만 선발 양현종의 부진과 타선이 침묵했다. 

전반적으로 한국은 김재환과 박병호가 중심타자의 노릇을 제대로 못한 것이 패인이었다. 두 타자는 이날 무안타에 1할대의 타율에 그쳤다. 젊은 이정후와 강백호 등 젊은 타자들의 활약이 큰 수확이었지만 두 기둥 타자의 부진이 아쉬웠다. 마운드에서는 조상우와 이영하의 활약도 돋보였다. 

또 하나는 치밀함에서 일본야구에 뒤졌다는 것이다. 3회부터 5회까지 세 번이나 선두타자가 출루했으나 추가 득점뿐만 아니라 진루조차도 못했다. 히트앤드런이 나왔으나 성공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두 번이나 주루플레이가 상대 수비에 막혀 아웃으로 이어진 것이 뼈아팠다. 

3회 무사 1루에서 김재환의 좌익수 깊숙한 타구때 1루주자 김하성이 기습적인 태그업을 했으나 상대의 정확한 송구와 2루수의 절묘한 태그 플레이에 막혔다. 5회는 1사후 김하성이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날 때 김상수는 도루를 못하고 협살됐다. 

일본의 '닛칸스포츠'는 평론가 시노즈카 가즈노리의 경기 칼럼을 통해 이를 짚었다. 그는 "결승전은 평팽하고 분위기 좋은 경기였다"면서도 "일본야구가 가진 치밀함이 한국야구를 앞섰다"고 경기 전반을 평가했다. 

칼럼은 일본 승리의 터닝포인트를 꼽았다. 1회 말 2사후 스즈키 세이야의 2루타로 한 점을 추격하고, 1회 3점을 내준 선발 야마구치 슌을 2회부터 강판시킨 대목이었다. 결과적으로 야마다의 역전 스리런포로 이어졌고, 두 번째 투수 다카하시 레이부터 마무리 야마사카 야스아키까지 6명의 투수들이 8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았다. 

[OSEN=도쿄(일본), 곽영래 기자] 17일 오후 일본 도쿄돔에서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한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5회초 1사 1루 김상수가 런다운에 걸려 아웃당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칼럼은 이어 "구원 투수진을 잘 이끈 포수 아이자와 쓰바사의 리드와 2루 태그업을 저지하고, 5회 삼진에 이은 협살 등 수비의 차이도 승리를 이끌었다"고 진단했다. 실제로 이날 일본야구 특유의 탄탄한 수비력을 보여준 것만은 분명했다. 그 차이가 승패를 갈랐다고 볼 수 있다.  

반대로 한국에 대해서는 "3~5회 선두타자 출루에도 후속타가 없었다. 번트 혹은 기동력으로 상대 투수에게 압박을 가하는 치밀함이 부족했다"고 지적했다. 김경문 감독은 평소 중반까지는 번트야구 대신 강공야구를 선호하는 편이다. 그럼에도 한국에게는 분명 아쉬운 지점이었다.  

칼럼은 "다음은 도쿄올림픽이다. 이번 대회 일본의 불펜진은 세계에 자랑할 수준이다. 탄탄한 선발투수를 보강하면 금메달도 보인다"고 자신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 젊은 얼굴도 세대교체의 희망을 보였다. 동시에 세밀함을 보완하는 숙제도 떠안았다. /sunny@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