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1위 등극' 투르크메니스탄, 스리랑카에 2-0 승..한국은 2위 추락

이승우 입력 2019.11.19. 22:00 수정 2019.11.19. 22:03

홈에서 스리랑카를 꺾은 투르크메니스탄이 한국을 제치고 H조 1위로 올랐섰다.

투르크메니스탄이 19일(이하 한국시간) 밤 투르크메니스탄 아슈가바트에 위치한 코펫닥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5차전 스리랑카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이날 승리로 3승 2패, 승점 9를 기록하며 H조 1위로 점프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의 승리로 1위 자리를 빼앗긴 한국은 2위 수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홈에서 스리랑카를 꺾은 투르크메니스탄이 한국을 제치고 H조 1위로 올랐섰다. 

투르크메니스탄이 19일(이하 한국시간) 밤 투르크메니스탄 아슈가바트에 위치한 코펫닥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H조 5차전 스리랑카와 경기에서 2-0으로 승리했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이날 승리로 3승 2패, 승점 9를 기록하며 H조 1위로 점프했다. 2경기 연속 무승부에도 1위를 유지하던 한국(승점 8)은 1경기 덜 치른 상황에서 조 2위로 내려앉았다. 

투르크메니스탄은 이날 경기 스리랑카를 가볍게 제압할 것이란 예상과 다르게 고전했다. 전반 종료 직전에야 첫 골을 터뜨렸다. 전반 44분 바시모프의 골로 전반을 1-0으로 앞선 채 마쳤다.

1-0로 앞선 후반 14분 투르크메니스탄은 추가골을 넣었다. 안나두르디에프가 팀의 두 번째 골을 터뜨리며 승기를 잡았다. 투르크메니스탄은 2-0으로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투르크메니스탄의 승리로 1위 자리를 빼앗긴 한국은 2위 수성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20일 오전 2시 열릴 레바논과 북한(이상 승점 7) 경기 결과에서 따라 한국이 3위로 밀려날 수도 있다. 레바논-북한전에서 승부가 갈린다면 승리한 팀이 승점 10으로 2위로 점프한다./ raul1649@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