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월드컵예선 REVIEW] '연이은 골 취소' 베트남, 태국과 0-0 무..G조 선두 유지

박대성 기자 입력 2019.11.19. 23:51 수정 2019.11.20. 00:55

베트남이 라이벌 태국과 안방에서 비겼다.

분위기를 바꾼 베트남은 두훙둥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파울 선언으로 무효가 됐다.

태국이 전반 종료 직전 강력한 슈팅으로 베트남 간담을 서늘하게 했지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후반전 베트남이 태국 골망을 흔들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베트남이 19일 안방에서 열린 월드컵 아시아 2차예선에서 태국과 승부를 가르지 못했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베트남이 라이벌 태국과 안방에서 비겼다. 골망을 흔들었지만 파울로 무효가 됐다. 박항서 감독 아래서 조 선두를 유지하며 최종예선을 향해 달린다.

베트남은 19일 오후 10시(한국시간) 베트남 하노이 미딩국립경기장에서 킥오프한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G조 5차전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베트남은 총 승점 11점으로 G조 선두, 태국과 3점 차이를 유지했다.

태국에 결정적인 기회가 왔다. 전반 28분 박스 안에서 볼 다툼을 했는데 페널티 킥이 선언됐다. 그러나 베트남 골키퍼 당반람이 분마탄의 슈팅을 막아 팀을 구했다. 분위기를 바꾼 베트남은 두훙둥이 골망을 흔들었지만, 파울 선언으로 무효가 됐다.

태국은 짧은 패스로 베트남 진영에 파고 들었다. 베트남은 무게 중심을 수비에 두고 역습을 했다. 태국이 전반 종료 직전 강력한 슈팅으로 베트남 간담을 서늘하게 했지만 골망을 흔들지 못했다.

후반전 베트남이 태국 골망을 흔들었다. 이번에도 파울로 무효였다. 박항서 감독은 후반 9분 반도안을 빼고 퐁홍두이를 넣었다. 태국은 세트피스로 선제골을 노렸다. 베트남은 중원에서 효과적으로 볼을 따내 주도권 싸움을 했다.

양 팀은 치열한 볼 다툼을 했다. 베트남이 측면을 파고 들자, 유옌이 협동 수비로 막았다. 뒤에 티엔둥이 높은 지역까지 올라와 화력에 힘을 더했다. 후반 36분 태국이 당다와 윌라왓노돔 슈팅으로 골을 노렸다. 하지만 득점은 없었고 경기는 무승부로 끝났다.

스포티비뉴스=박대성 기자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