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트릭까지 준비한 박항서 감독, '오심'에 놓쳐버린 승리 [베트남-태국 축구]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입력 2019.11.20. 00:15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태국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등번호 트릭까지 쓸 만큼 그야말로 단단히 준비한 경기였는데, 예기치 못한 '오심'에 승리를 놓쳤다.

베트남도, 태국도 중요한 순간 '한 방'을 노리려는 경기 양상이 이어졌다.

단단히 준비했을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 입장에선, 오심에 놓쳐버린 승리는 그 아쉬움이 더욱 진할 수밖에 없었던 경기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AFPBBNews = News1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태국과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등번호 트릭까지 쓸 만큼 그야말로 단단히 준비한 경기였는데, 예기치 못한 ‘오심’에 승리를 놓쳤다.

베트남은 19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각) 베트남 하노이 미딩국립경기장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2차 예선 G조 5차전에서 태국과 0-0으로 비겼다. 월드컵 예선 연승행진도 3경기에서 마침표를 찍었다.

박항서 감독 입장에선 더욱 아쉬울 만한 결과였다. 가장 큰 라이벌전인 만큼 경기 전부터 승리에 대한 의지를 강하게 내비쳤기 때문.

일부 선수들의 등번호에 변화를 준 것도 상대를 혼란에 빠트리기 위한 일종의 트릭이었다. 지난 아랍에미리트(UAE)전에서 14번을 달았던 응우옌 반토안의 등번호가 9번으로 바뀐 것을 비롯해 응우옌 투안안은 21번에서 14번, 도훙중은 9번에서 16번으로 각각 등번호가 바뀌었다. 박항서 감독이 그만큼 단단히 준비하고 나왔다는 의미였다.

박항서 감독은 지난 UAE전과 동일한 전형과 선발라인업을 가동하며 상대의 빈틈을 찾았다. 그리고 전반 중반까지 태국과 치열하게 힘겨루기를 펼쳤다. 베트남도, 태국도 중요한 순간 ‘한 방’을 노리려는 경기 양상이 이어졌다.

그런데 예기치 않은 변수가 베트남을 흔들었다. 주심의 판정이었다. 이날 경기를 진행한 오만 심판진은 잇따라 베트남에 아쉬운 판정을 내렸다. 전반 28분엔 고개를 갸웃할 만한 페널티킥 판정을 내리더니, 3분 뒤 베트남의 선제골 장면은 골키퍼의 차징을 이유로 무효화했다.

느린 화면으로 나온 두 결정적인 장면들은 모두 오심에 가까웠다. 그나마 페널티킥 상황은 골키퍼의 선방 덕분에 위기를 넘겼다지만, 먼저 자리를 잡은 상황에서도 골키퍼 차징 파울이 선언돼 골이 취소된 장면은 두고두고 아쉬움이 남을 만했다.

후반에도 베트남은 태국과 치열하게 공격을 주고받으며 0의 균형을 깨트리려 애썼다. 박항서 감독은 ‘승부수’로 응우옌 콩푸엉 카드를 꺼내들며 한 방을 노렸다. 다만 끝내 균형을 깨트리지 못한 채, 베트남은 홈에서 0-0 무승부에 만족해야 했다.

단단히 준비했을 박항서 감독과 베트남 축구 입장에선, 오심에 놓쳐버린 승리는 그 아쉬움이 더욱 진할 수밖에 없었던 경기였다.

한편 이날 무승부로 승점 1점을 더한 베트남은 승점 11점(3승2무)을 기록, 2위 말레이시아에 2점 앞선 조 선두 자리를 지켰다.

스포츠한국 김명석 기자 holic@sportshankook.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