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브라질도 집중 견제..그라운드 위 외로웠던 손흥민

이인환 입력 2019.11.20. 00:22

외롭고 고독했다.

집중 견제 앞에 손흥민(토트넘)이 무너졌다.

브라질은 파케타와 파비뉴가 번갈아 가며 집중적으로 손흥민을 괴롭혔다.

전반 종료 직전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으나 순식간에 선수 3명이 달라 들어 그를 막아선 것이 브라질의 집중 견제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인환 기자] 외롭고 고독했다. 집중 견제 앞에 손흥민(토트넘)이 무너졌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0일(한국시간) 오전 아랍에미레이트(UAE) 아부다비의 모하메드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끝난 브라질과 국가대표 친선경기에서 0-3으로 완패했다.

브라질은 전반 9분 루카스 파케타의 다이빙 헤더골에 이어 전반 36분 쿠티뉴에 추가골을 넣었다. 이어 후반 15분 다닐루가 강력한 중거리 슈팅으로 자신의 A매치 데뷔골을 터뜨렸다. 

벤투호는 브라질전 패배로 남미팀 상대로 이어오던 무패 기록(3승 1무 1패)이 깨졌다. 또한 브라질 상대로 역대 상대 전적에서 1승 5패로 격차가 벌어졌다.

이날 브라질의 주경계 대상은 손흥민(토트넘)이었다. 치치 브라질 감독이 들고 온 손흥민 봉쇄법은 더블 마크였다. 경기 내내 중앙부터 2명이 집중적으로 견제했다.

브라질은 파케타와 파비뉴가 번갈아 가며 집중적으로 손흥민을 괴롭혔다. 손흥민이 드리블로 치고 나가려면 순식간에 2명이 달라들어 저지했다.

연계나 한 박자 빠른 슈팅도 쉽지 않았다. 브라질은 손흥민에게 슈팅이나 패스 길조차 내주지 않게 강한 압박을 가했다. 진퇴양난의 상황이 이어졌다.

전반 종료 직전 손흥민이 드리블 돌파를 시도했으나 순식간에 선수 3명이 달라 들어 그를 막아선 것이 브라질의 집중 견제를 압축적으로 보여주는 장면이었다.

브라질은 손흥민을 상대로는 거친 수비도 선보였다. 후반 28분 다닐루가 깊은 태클로 침투하던 손흥민을 저지하기도 했다.

손흥민이 브라질의 압박을 힘겹게 이겨내고 슈팅을 날려도 알리송의 선방이 이어지며 탄식을 자아냈다. 손흥민 입장에서는 정말 괴로울 수 밖에 없는 경기였다.

에이스는 상대의 집중 견제를 당할 수 밖에 없다. 마찬가지로 한국을 상대하는 팀이라면 손흥민을 집중적으로 견제한다. 레바논도 브라질도 마찬가지었다. 그만큼 이날 그라운드에서 손흥민은 외롭고 고독했다. 

손흥민이 집중 견제라는 에이스의 숙명을 이겨내기 위해서는 동료들의 지원도 필요하다. 다른 선수들이 손흥민의 짐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

/mcadoo@osen.co.kr

[사진] 아부다비(UAE)=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