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에스티엔

토트넘, 손흥민 따뜻하게 안아주는 무리뉴 공개..시너지 기대감↑

이형주 특파원 입력 2019.11.22. 05:10 수정 2019.11.22. 07:30

두 사람이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킬까.

무리뉴 감독과 다른 선수들의 궁합도 궁금하지만, 그와 손흥민(27) 간의 궁합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스카이 스포츠 패널로 재직했던 시절, "공간이 있을 때 손흥민보다 위협적인 선수는 없다"며 극찬을 한 바 있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은 22일 공식 SNS를 통해 "무리뉴 감독님과 손흥민 선수"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업로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무리뉴 감독과 손흥민의 모습

[STN스포츠(런던)영국=이형주 특파원]

두 사람이 시너지 효과를 발생시킬까.

이번주 토트넘 핫스퍼에 큰 폭풍이 몰아쳤다. 토트넘은 20일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을 전격 경질하는 강수를 뒀다. 후임이 누가 될까에 관심이 모였고, 조세 무리뉴(56) 감독이 그 자리를 메우게 됐다. 

무리뉴 감독과 다른 선수들의 궁합도 궁금하지만, 그와 손흥민(27) 간의 궁합도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리뉴 감독은 스카이 스포츠 패널로 재직했던 시절, "공간이 있을 때 손흥민보다 위협적인 선수는 없다"며 극찬을 한 바 있다. 

이 뿐만 아니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으로 재직하던 당시에는 "현재 우리는 손흥민을 비롯 최고의 선수들을 토트넘에서 사올 수 있을까. 없다"라고 말하며 그의 실력에 대해 인정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런 상황에서 토트넘은 22일 공식 SNS를 통해 "무리뉴 감독님과 손흥민 선수"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업로드했다. 이 영상 안에서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을 따뜻하게 안아줬고, 손흥민 역시 웃으며 포옹으로 응대하는 모습을 보인다. 걱정도 있었지만, 두 사람의 호흡이 나빠보이지 않는 상황. 필드 밖에서 뿐만 아니라 필드 안에서 보일 두 사람의 호흡에 벌써부터 기대가 모이고 있다. 

사진=토트넘 핫스퍼 공식 SNS 캡처

total87910@stnsports.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