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해외축구

베스트일레븐

태국 언론, "니시노, 박항서 잡으려고 무리한 전술 펼쳤어"

by. 안영준 입력 2019.12.06. 10:38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태국 언론 SMM 스포츠가 6일(한국 시간) SEA 게임에서 탈락한 뒤 니시노 태국 감독을 향해 혹평을 쏟아냈다.

SMM 스포츠는 "니시노 감독은 베트남의 공격을 막기 위해 3-5-2 포메이션으로 급작스럽게 바꿨다. 박항서 감독의 전략을 내다보고 먼저 움직이려는 의도였겠지만, 태국 선수들은 이 포메이션에 익숙하지 않았다. 결국 여기서 틀어져 2-2 무승부를 거뒀다"라며 니시노 감독이 꺼낸 전략이 선수들의 경기력을 망쳤다고 풀이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태국 언론, "니시노, 박항서 잡으려고 무리한 전술 펼쳤어"



(베스트 일레븐)

태국 언론 SMM 스포츠가 6일(한국 시간) SEA 게임에서 탈락한 뒤 니시노 태국 감독을 향해 혹평을 쏟아냈다.

일본 출신 지도자 니시노 감독이 이끄는 태국은 라이벌 베트남과 2-2 무승부를 거뒀다. 반드시 이겨야만 했던 태국으로선 SEA 게임에서 허무하게 탈락했다.

내심 SEA 게임을 통해 명예 회복을 기대했던 태국 언론들은 단단히 뿔이 났다. 무엇보다 니시노 감독의 잘못된 전략이 팀 탈락의 결정적 이유라고 주장했다.

SMM 스포츠는 “니시노 감독은 베트남의 공격을 막기 위해 3-5-2 포메이션으로 급작스럽게 바꿨다. 박항서 감독의 전략을 내다보고 먼저 움직이려는 의도였겠지만, 태국 선수들은 이 포메이션에 익숙하지 않았다. 결국 여기서 틀어져 2-2 무승부를 거뒀다”라며 니시노 감독이 꺼낸 전략이 선수들의 경기력을 망쳤다고 풀이했다.

이어 “2-2 무승부가 되기 전에 결정적 승부수를 띄워야 했다. 하지만 니시노 감독은 그러지 않았다. 이제 태국 팬들은 니시노 감독을 향해 ‘실패’와 ‘실망’이라는 키워드를 연관시킨다”라며 태국 팬들의 냉담한 반응도 소개했다.

실제로 이번 패배로 니시노 감독의 태국 내 입지는 더욱 좁아지게 됐다. 2022 월드컵 아시아지역 예선에서도 베트남을 한 번도 잡지 못했고, 단단히 벼르고 만났던 연령별 대표팀 경기마저 아쉬운 무승부를 거뒀기 때문이다.

박항서 감독을 반드시 잡겠노라 공개적으로 선언했기에 실망이 클 니시노 감독에겐 더욱 뼈아플 태국 언론의 보도다.

글=안영준 기자(ahnyj12@soccerbest11.co.kr)
사진=ⓒgettyImages/게티이미지코리아(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축구 미디어 국가대표 - 베스트 일레븐 & 베스트 일레븐 닷컴

저작권자(c)베스트일레븐.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