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야구

뉴스엔

'최고 투수상' 이영하 "가정교육 잘 받은 덕분..이정후보다 잘할 것"

by. 뉴스엔 입력 2019.12.06. 11:50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이영하가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일구대상을 비롯해 최고 투타상, 신인상, 의지노력상, 특별 공로상, 프로 및 아마 지도자상, 심판상, 프런트상 등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두산 베어스 이영하는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이영하는 "야구계 대선배들이 주시는 상이라 더 기쁘다. 더 열심히 이정후보다 잘해서 일구대상을 받도록 하겠다"고 웃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청담=뉴스엔 글 안형준 기자/사진 표명중 기자]

이영하가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2019 나누리병원 일구상 시상식'이 12월 6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리베라호텔 서울에서 열렸다.

이날 시상식에서는 일구대상을 비롯해 최고 투타상, 신인상, 의지노력상, 특별 공로상, 프로 및 아마 지도자상, 심판상, 프런트상 등에 대한 시상이 이뤄졌다.

두산 베어스 이영하는 최고 투수상을 받았다. 이영하는 "야구계 대선배들이 주시는 상이라 더 기쁘다. 더 열심히 이정후보다 잘해서 일구대상을 받도록 하겠다"고 웃었다. 앞서 최고 타자상을 받은 이정후는 "다음에는 일구대상을 받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영하는 "팀이 매년 우승할 수 있도록 열심히 하겠다. 최대한 우승을 많이 하고 싶다. 우승을 해보니 이래서 어려서부터 고생하면서 야구를 하는구나 싶을 정도로 기분이 좋았다"고 말했다. 이영하는 "조만간 감독님 방에 몰래 선물을 두고 나온다던지 해야겠다"고 덧붙였다.

사회공헌활동을 활발히 하고 있는 이영하는 "가정교육을 잘 받고 자란 덕분인 것 같다"며 "많은 사랑을 받고있기 때문에 나누고 싶다"고 말했다.

이영하는 "김광현 선배의 슬라이더와 양현종 선배의 체인지업을 익힌다면 한국 야구를 더 발전시킬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당찬 한 마디도 남겼다.(사진=이영하)

뉴스엔 안형준 markaj@ / 표명중 acep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