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 검색어 입력폼

해외야구

OSEN

"다저스, 그레인키 놓친 것 후회하나?" 프리드먼 노코멘트

by. 이상학 입력 2019.12.06. 16:07
자동요약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LA 다저스가 4년 전 FA 투수 잭 그레인키(35·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잡았더라면 월드시리즈 우승 숙원을 풀었을까.

미국 '디 애슬레틱'은 지난 5일(이하 한국시간) '4년 전 다저스가 그레인키를 떠나보낸 것을 후회하는가?'라는 주제의 칼럼을 게재했다.

음성재생 설정

이동통신망에서 음성 재생시
별도의 데이터 요금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 i
번역중 Now in translation
글자크기 설정 파란원을 좌우로 움직이시면 글자크기가 변경 됩니다.

이 글자크기로 변경됩니다.

(예시) 가장 빠른 뉴스가 있고 다양한 정보, 쌍방향 소통이 숨쉬는 다음뉴스를 만나보세요. 다음뉴스는 국내외 주요이슈와 실시간 속보, 문화생활 및 다양한 분야의 뉴스를 입체적으로 전달하고 있습니다.

[OSEN=지형준 기자] 2015년 LA 다저스 시절 잭 그레인키. /jpnews@osen.co.kr

[OSEN=이상학 기자] LA 다저스가 4년 전 FA 투수 잭 그레인키(35·휴스턴 애스트로스)를 잡았더라면 월드시리즈 우승 숙원을 풀었을까. 

미국 ‘디 애슬레틱’은 지난 5일(이하 한국시간) ‘4년 전 다저스가 그레인키를 떠나보낸 것을 후회하는가?’라는 주제의 칼럼을 게재했다. LA타임스 시절부터 다저스를 담당해온 앤디 매컬러프 기자가 흥미로운 주제를 던졌다. 다저스는 그레인키가 떠난 뒤에도 4년 연속 지구 우승을 차지했지만 월드시리즈 정상에는 오르지 못했다. 

4년 전인 2015년 그레인키는 19승3패 평균자책점 1.66으로 활약하며 내셔널리그 사이영상 2위에 올랐다. 시즌 후 옵트 아웃을 행사하며 FA 시장에 나왔다. 다저스에서 6년 1억6000만 달러를 제시했지만 그레인키는 6년 2억650만 달러의 대형 베팅을 한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를 택했다. 

앤드류 프리드먼 다저스 야구부문사장은 당시를 떠올리며 “32세가 되는 그레인키의 나이는 위험했지만 깨끗한 딜리버리, 뛰어난 운동능력, 평균 이상 구종 배합까지 30대 중반까지 일정 수준을 유지할 것이란 확신을 가졌다”며 “그레인키는 이곳을 떠난 이후로도 정말 좋은 투구를 했다. 그리 놀라운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다저스를 떠난 후 그레인키는 4년간 124경기 63승30패 평균자책점 3.37로 건재했다. 이 기간 연평균 194이닝을 던졌는데 같은 기간 리그 이닝 전체 4위였다. 패스트볼 평균 구속은 92.4마일에서 90마일로 감소했지만 슬라이더와 체인지업, 느린 커브 등 다양한 투구 패턴으로 경쟁력을 유지하고 있다. 

매컬러프 기자는 ‘다저스가 그레인키와 계약했다면 어떻게 달랐을까?’라고 물음을 던진 뒤 ‘프리드먼 사장은 너무 안전하게만 갔다. 특급 선수를 다수의 보통 선수로 대체하려 했다’며 ‘4년이 지난 지금 그것이 다저스의 잘못이었는지는 여전히 불분명하다. 프리드먼 사장도 이에 대해 후회를 하는지에 대해 밝히길 거부했다’고 전했다. 

프리드먼 사장은 “매년 우리가 평가하는 방식으로 시장에 나서는 게 우리의 임무다. 플랜A가 되지 않았을 때 대안을 마련해 다음 해 최대한 많은 승리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야 한다. 과정과 결과가 있다. 하나의 계약이 안 됐다고 해서 그렇게 하지 말아야 한다는 게 아니다. 결과를 떠나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고, 하지 말아야 하는지를 말하는 것이다”고 답을 대신했다. /waw@osen.co.kr

[OSEN=지형준 기자] 다저스 앤드류 프리드먼 사장이 취재진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jpnews@osen.co.kr

Copyright ⓒ 한국 최고의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www.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