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축구

손흥민 인종차별한 번리 13세 팬, 경찰 조사 받는다

이명수 기자 입력 2019.12.09. 23:53

손흥민을 인종차별한 번리의 13세 팬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된다.

어린 나이인 만큼 보호자를 동반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번리는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한 13세 관중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보호자를 동반한 이 10대 팬은 두 클럽의 도움을 받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경기 전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이 발생했고, 토트넘 구단은 프로세스에 따라 해당 관중을 즉각 퇴장 조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인터풋볼] 이명수 기자= 손흥민을 인종차별한 번리의 13세 팬이 경찰 조사를 받게 된다. 어린 나이인 만큼 보호자를 동반한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영국 `스카이스포츠`는 9일(한국시간) "토트넘과 번리는 손흥민에게 인종차별 행위를 한 13세 관중을 조사하고 있다"면서 "보호자를 동반한 이 10대 팬은 두 클럽의 도움을 받아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고 전했다.

토트넘은 지난 8일, 번리와의 2019-20 시즌 프리미어리그 16라운드 홈경기에서 5-0 대승을 거뒀다. 손흥민은 이날 경기에서 1골 1도움으로 펄펄 날았다.

이날 손흥민은 전반 32분, 무려 75미터를 단독 드리블 한 뒤 득점에 성공하며 화제를 모았다. 경기 후 공식 기자회견에 나선 무리뉴 감독이 `호나우두`라 비유할 정도로 엄청난 골이었다.

하지만 경기 전 손흥민을 향한 인종차별이 발생했고, 토트넘 구단은 프로세스에 따라 해당 관중을 즉각 퇴장 조치했다.

경기 후 번리는 공식 성명을 통해 "우리는 어떠한 종류의 차별에도 반대하며 무관용 원칙을 시행할 것이다"고 발표했다. 그리고 해당 관중은 경찰 조사를 받게 됐다.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