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엠스플뉴스

김행직, 2번째 월드컵 시즌 챔피언 도전..12일 조재호 최성원과 맞대결

정이수 기자 입력 2019. 12. 12. 15:15

기사 도구 모음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행직이 2017년 월드컵 시즌 챔피언에 이어 올해도 시즌 챔피언에 도전한다.(사진=코줌 제공)
[엠스플 뉴스]
 
2017년 포르토 월드컵과, 청주 월드컵에서 연달아 우승컵을 들어 올리며 월드컵 시즌 챔피언에 올랐던 김행직(전남, 5위)이 2019년 월드컵 시즌 챔피언에 다시 한번 도전한다.
 
월드컵 시즌 챔피언은 한 해 동안 열린 월드컵에서 가장 많은 랭킹 포인트를 획득한 선수에게 주어지며, 김행직은 2017년 한차례 시즌 챔피언에 오른 바 있다.
 
월드컵 랭킹 포인트는 우승자에게는 80점이 주어지고, 준우승자에게는 54점, 공동 3위에는 36점, 공동 5위에는 26점, 공동 9위에는 18점, 공동 17위에는 10점, 공동 25위에는 8점의 랭킹 포인트가 주어진다.
 
올해는 7번의 월드컵 중 6번의 대회가 끝났으며, 타이푼 타스데미르, 프레드릭 쿠드롱, 하비에르 팔라존, 딕 야스퍼스, 김행직, 에디 멕스 순으로 우승을 차지했다.
 
김행직은 포르토 월드컵에서 우승 포인트 80점을 비롯해 포르토 월드컵 준우승 56점 등 총 176점을 획득해 현재 188점으로 1위를 달리고 있는 타이푼 타스데미르와 에디 멕스를 12점 차로 쫓고 있으며, 그 뒤를 딕 야스퍼스(170점)와 루피 체넷(157점)이 따르고 있다.
 
김행직이 올해 마지막 월드컵인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 월드컵에서 우승을 차지한다면 2017년에 이어 다시 한번 시즌 챔피언에 오르게 되고, 준우승을 차지하더라도 타스데미르, 멕스, 야스퍼스, 체넷이 3위 이하의 성적을 거둔다면 시즌 챔피언에 오를 수 있다.
 
2017년 월드컵 시즌 챔피언에 오른 김행직(사진=코줌 제공)
1986년 첫 3쿠션 월드컵이 시작된 후 현재까지 월드컵 시즌 우승을 차지한 선수는 딕 야스퍼스, 다니엘 산체스, 이상천등 총 10명이며, 44회의 월드컵 우승을 차지한 토브욘 블롬달이 11회로 가장 많은 시즌 챔피언에 올랐다. 
 
월드컵 최다 시즌 챔피언에 오른 토브욘 블롬달(사진=코줌 제공)
김행직은 올해 마지막 월드컵인 샤름 엘 셰이크 월드컵에서 본선 시드를 받아 32강 본선부터 출전하며, 조재호, 최성원, 피터 드 벡커와 F에서 경기를 갖는다.
 
김행직은 조별 리그에서 최소 2위안에 들어야 16강에 진출하게 된다.
 
한국 국적 선수 중 유일한 월드컵 시즌 챔피언에 올랐던 김행직이 다시 한번 시즌 챔피언에 오를 수 있을지 12일 열리는 샤름 엘 셰이크 월드컵에 많은 당구 팬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2019 이집트 샤름 엘 셰이크 3쿠션 월드컵 본선 경기는 12일 오후 5시부터 시작되며 MBC 스포츠플러스와 유튜브(엠스플)를 통해 주요 경기를 생방송으로 시청할 수 있으며, 코줌코리아 홈페이지에서 생방송으로 시청 가능하다.
 
정이수 기자 januskor@gmail.com

 
 

© MBC PLUS. All Rights Reserved.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