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OSEN

'SK 방출' 소사, 대만 야구 복귀..푸방 가디언스 계약

이종서 입력 2019.12.13. 17:08

SK 와이번스와 쟤계약에 실패한 헨리 소사가 대만 야구로 복귀했다.

대만 푸방 가디언스 구단은 13일 소사와 내년 시즌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세금문제로 올 시즌 대만 푸방가디언스에서 뛰며 12경기 8승 2패 평균자책점 1.56을 기록했던 가운데 시즌 도중 SK와 계약을 맺고 다시 KBO리그로 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대구, 최규한 기자]

[OSEN=이종서 기자] SK 와이번스와 쟤계약에 실패한 헨리 소사가 대만 야구로 복귀했다.

대만 푸방 가디언스 구단은 13일 소사와 내년 시즌 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소사는 2012년부터 2018년까지 7시즌 동안 KBO리그와 인연을 맺은 ‘장수 외인’이다. 세금문제로 올 시즌 대만 푸방가디언스에서 뛰며 12경기 8승 2패 평균자책점 1.56을 기록했던 가운데 시즌 도중 SK와 계약을 맺고 다시 KBO리그로 왔다.

올 시즌에는 16경기 9승 3패 평균자책점 3.82로 나쁘지 않은 모습을 보여줬지만, 시즌 막바지 체력적인 부침을 보이는 등 흔들리면서 결국 SK와 재계약에는 실패했다.

소사는 다시 푸방과 계약을 맺으면서 일단 현역 생활을 이어갈 수 있게 됐다. 계약 규모는 월 5만 달러(약 5800만원)으로 알려졌다.

소사는 "다시 옛 동료들과 뛰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 bellstop@osen.co.kr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