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구

연합뉴스

'서브 펑펑' 흥국생명 막내 박현주 "긴장 안 해요"

입력 2019. 12. 18. 11:27

기사 도구 모음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막내' 박현주(18)의 깜짝 활약에 활짝 웃었다.

흥국생명은 17일 경기도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꺾었다.

박현주는 강서브로 흥국생명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박현주는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6순위로 흥국생명 지명을 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흥국생명 신인 박현주 [한국배구연맹 제공]

(화성=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이 '막내' 박현주(18)의 깜짝 활약에 활짝 웃었다.

흥국생명은 17일 경기도 화성종합실내체육관에서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으로 꺾었다.

에이스 이재영과 리베로 김해란, 센터 이주아 등 주전 선수들이 2020 도쿄올림픽 예선 준비로 국가대표팀에 합류하면서 자리를 비운 상태에서도 '승점 3'을 따내며 순위를 3위에서 2위로 끌어 올렸다.

외국인 선수 루시아 프레스코가 20득점으로 공격을 주도했다.

여기에 신인 박현주가 서브에이스 2개 등 7득점으로 거들었다. 박현주는 강서브로 흥국생명에 활기를 불어 넣었다.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은 경기 후 "막내가 들어가서 주저주저하지 않고 플레이해줘서 다행"이라며 "현주는 신장(176㎝)이 조금 아쉽지만, 근성이 있다. 긴장을 덜 하는 것 같다"며 대견해했다.

박현주는 2019-2020시즌 V리그 여자부 신인 드래프트에서 2라운드 6순위로 흥국생명 지명을 받았다.

아직 중앙여고를 졸업하지 않아 '고등학생 겸 프로'로 코트 경험을 쌓아가고 있다.

박현주는 경기 후 인터뷰실에 처음 들어와 본다며 신기해했다.

하지만 이내 "학교에 다니는 것보다 프로에서 뛰는 게 더 재밌다"며 활짝 웃었다.

박 감독의 평가처럼 박현주는 스스로 잘 떨지 않는 성격이라고 밝혔다.

그는 "긴장은 별로 안 하는 편"이라며 "코트에 들어갔을 때 주눅 들지 않고 당당하게 제 몫을 하는 게 목표"라고 당차게 말했다.

서브에 자신 있다는 그는 한국도로공사의 살림꾼 문정원이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박현주는 "문정원 언니는 저와 마찬가지로 왼손잡이고 키가 저와 비슷하다. 다방면으로 잘하시는 것 같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같은 팀의 이재영에 대해서는 "진짜 멋있다. 훈련할 때 보고 배우는 것도 많고 조언도 많이 해주신다"고 감탄했다.

박현주는 팀에서 언니들에게 많은 것을 배우고 있다면서 "언니들이 답답해하시면서 혼도 내시는데, 열심히 잘 들으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abbie@yna.co.kr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시각 인기영상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