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펜타프레스

[포토] 카운터 맞는 최두호

PENTAPRESS 입력 2019.12.21. 23:25 수정 2019.12.22. 02:10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UFC Fight Night(파이트 나이트) 165 in 부산 경기에서 최두호가 찰스 쥬르댕에 카운터를 맞은 후 휘청이고 있다.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UFC Fight Night(파이트 나이트) 165 in 부산 경기가 열렸다.

페더급 최두호는 찰스 쥬르댕에 4분 32초 TKO로 무릎을 꿇었지만, 명승부를 벌인 선수에게 주어지는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를 수상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펜타프레스 - 2019/12/21 ]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열린 UFC Fight Night(파이트 나이트) 165 in 부산 경기에서 최두호가 찰스 쥬르댕에 카운터를 맞은 후 휘청이고 있다.

부산 사직 실내체육관에서 UFC Fight Night(파이트 나이트) 165 in 부산 경기가 열렸다. 4년만에 열린 UFC 한국 대회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격투가들이 총 출동해 기량을 뽐냈다.

페더급 메인이벤트에서는 코리안 좀비 정찬성이 프랭키 에드가를 1라운드 3분18초 TKO로 꺾었다. 정찬성은 이번 대회 최고의 KO를 뽑는 퍼포먼스 오브 더 나이트를 수상하며 4경기 연속으로 보너스를 챙겼다. 페더급 최두호는 찰스 쥬르댕에 4분 32초 TKO로 무릎을 꿇었지만, 명승부를 벌인 선수에게 주어지는 파이트 오브 더 나이트를 수상했다.

라이트헤비급 정다운은 마이크 로드리게스에 1라운드 1분 4초 KO승을 거두며 무패 기록을 이어갔고, 미들급 박준용은 마크 안드레 바리올트를 압도한 끝에 판정승, UFC 첫 승리를 기록했다. 밴텀급 강경호는 피범벅이 된 사투 끝에 루핑위안에 2:1 판정승을 거뒀고, 페더급 최승우는 수만 모크타리안에 힘들게 얻어낸 첫 승리에 눈물을 보였다. 라이트급 마동현은 오마르 모랄레스에게 경기 내내 고전하며 3:0 전원일치 판정패했다. 유일한 여성 매치였던 스트로급 경기에서는 아만다 레모스가 1라운드 3분43초만에 미란다 그레인저에 초크 승을 거뒀다.

사진기자:이석용/펜타프레스

기사 정정, 삭제, 기타 문의 info@pentapress.net

펜타프레스 주요 뉴스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