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구

점프볼

[투데이★] 프로 데뷔전 치른 김정년 "더 좋은 선수로 거듭나고파"

이종엽 입력 2019. 12. 25. 18:01

기사 도구 모음

크리스마스에 김정년이 '프로 데뷔'라는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

이에 김정년은 "프로 첫 데뷔전에서 승리했고 연패도 끊을 수 있어서 너무 기분 좋다"며 남다른 승리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점프볼=인천/이종엽 인터넷기자] 크리스마스에 김정년이 ‘프로 데뷔’라는 특별한 ‘선물’을 받았다. 

인천 전자랜드가 25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부산 KT와의 시즌 3번째 맞대결에서 87-81로 승리했다. 이날 교체 출장한 김정년은 14분 09초를 소화, 7득점 1어시스트 1스틸로 팀 승리에 공헌했다. 

이날 경기는 ‘크리스마스 매치’라는 특수성을 띄고 있긴 하나, 김정년에게는 더욱 잊지 못할 특별한 날이었다. 바로 프로 첫 데뷔전을 치렀기 때문. 이에 김정년은 “프로 첫 데뷔전에서 승리했고 연패도 끊을 수 있어서 너무 기분 좋다”며 남다른 승리 소감을 전했다.

3쿼터 중반 경기에 출장한 김정년은 경기 투입과 동시에 자신감 있는 플레이를 선보였다. 김정년은 3쿼터 종료 3분 33초 전 차바위에게 건넨 패스를 차바위가 깔끔한 3점슛을 터뜨리며 프로 첫 어시스트를 기록했다. 또한 3쿼터 종료 1분 22초 전 시간에 쫓겨 던진 슛이 림을 통과하며 프로 첫 득점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김정년은 “지난 23일 SK와의 D리그 경기에서 좋은 활약(31득점 3점슛7개)을 보인 덕에 프로 첫 데뷔전을 치를 수 있었던 것 같다. D리그에서의 경험이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한 뒤 “(차)바위 형이나 (김)지완이 형이 자신감을 북돋아 줬고, 코치님과 감독님도 많은 도움을 주셨다”며 자신의 데뷔전 플레이를 돌아봤다.

김정년은 승부처였던 경기 종료 1분 43초 전 상대 외국 선수 알 쏜튼을 상대로 프로 첫 스틸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에 당황한 쏜튼은 김정년을 잡아채며 U파울을 범하기도 했다. 

이에 김정년은 “내가 키가 작아서 상대 선수가 못 본 것 같다”며 수줍은 미소를 보였다. 하지만 상대 파울로 얻은 자유투를 2구 모두 실패한 데에 “확실히 프로 경기다보니 체육관의 규모나 관중의 수나 많은 것들이 차이가 나서 떨렸다. 다음에는 꼭 넣겠다”고 말했다. 

경기 후 만난 유도훈 감독 또한 김정년에 대해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박)찬희가 부상으로 가드 진 운영에 차질이 생긴 상황에서, 최근 좋은 활약을 보인 (김)정년이를 투입했다. 김정년은 코트 위에서 몇분을 뛰건 절실함을 보여줄 수 있는 선수라고 생각한다. 앞으로도 좋은 활약을 기대한다”며 제자를 향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정년은 경희대를 중퇴한 후 실업팀에서 선수 생활을 이어가는 등 남다른 사연을 가지고 있다. 이에 유 감독은 “우리 팀에는 김정년이나 홍경기처럼 사연을 가진 선수가 많다. 이 선수들에게 전자랜드가 ‘기회의 땅’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다. 다른 선수들도 두 선수를 본받아 희망을 가졌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정년은 데뷔전에서 14분 09초를 출장해 팀에 에너지를 불어넣으며 유 감독에게 확실한 눈도장을 찍는데 성공했다. 이에 김정년은 “이제 시작이다. 앞으로 더 좋은 활약, 더 좋은 경기력으로 거듭 나겠다”며 당찬 포부로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사진_ 박상혁 기자
  2019-12-25   이종엽(leejongyup0@naver.com)

저작권자 ⓒ 점프볼.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

    이 시각 추천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