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스포츠동아

2019 KFA 팬 투표 '올해의 골' 황의조-'올해의 경기' U-20 월드컵 8강전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입력 2020.01.02. 09:08

축구 팬들이 2019년 한 해를 대상으로 꼽은 올해의 골은 남자 A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의 골, 올해의 경기는 사상 최초 FIFA 주관 남자대회 준우승에 빛난 FIFA U-20 월드컵 8강전으로 나타났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진행한 2019 팬 투표 결과 '올해의 골'은 남자 A매치 이란 전에서 황의조가 기록한 골, '올해의 경기'는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이 선정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동아닷컴]

축구 팬들이 2019년 한 해를 대상으로 꼽은 올해의 골은 남자 A대표팀 스트라이커 황의조의 골, 올해의 경기는 사상 최초 FIFA 주관 남자대회 준우승에 빛난 FIFA U-20 월드컵 8강전으로 나타났다.

대한축구협회(KFA)가 진행한 2019 팬 투표 결과 ‘올해의 골’은 남자 A매치 이란 전에서 황의조가 기록한 골, ‘올해의 경기’는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이 선정됐다. 이번 투표는 올해 열린 각급 대표팀 경기를 대상으로 팬들이 직접 뽑는 이벤트로, 지난해 12월 24일부터 31일까지 8일 동안 KFA 홈페이지를 통해 진행됐다.

황의조의 이란 전 골은 총 투표수 6872표 중 3204표(46.6%)를 얻어 ‘올해의 골’로 선정됐다. 황의조는 이란 전에서 상대 수비진의 방심을 틈타 볼을 빼앗은 뒤 단독 드리블해 골키퍼 앞에서 감각적인 칩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2018년 9월 파울루 벤투 감독 부임 이후 대표팀 주전 스트라이커로 활약한 황의조는 6월 이란 전 골을 넣은 이후 7월 프랑스 리그1 지롱댕 보르도로 이적했다. 황의조는 2019년 한 해 동안 A매치 14경기에서 6골을 넣었다.

2위와 3위는 U-20 대표팀의 골이었다. 이지솔이 U-20 월드컵 8강 세네갈 전에서 1-2로 뒤진 후반 추가시간에 넣은 극적인 동점골은 2017표(29.4%)를 받으며 2위에 올랐다. 3위(589표, 8.6%) 역시 U-20 대표팀의 최준으로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 전에서 이강인의 패스를 받아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골을 성공시켰다.

‘올해의 경기’에서도 U-20 대표팀의 강세는 이어졌다. U-20 월드컵 8강 세네갈전이 3258표(47.4%)를 받아 1위에 올랐고, 2위는 U-20 월드컵 4강 에콰도르 전(2099표, 30.5%)이었다. 3위는 남자 A매치 콜롬비아전(2-1 승)으로 991표(14.4%)를 받았다.

한편, KFA 팬투표는 지난 2002년부터 매년 연말에 실시되고 있다. 그동안 ‘올해의 골’은 2002 월드컵 포르투갈전에서 박지성이 터뜨린 골을 시작으로, 2004년 이동국의 독일전 발리슛, 2012년 박주영의 런던올림픽 일본전 결승골 등이 선정된 바 있다. ‘올해의 경기’ 투표는 2005년부터 시작됐다. 2018년에는 러시아 월드컵 독일전이 ‘올해의 골(손흥민 추가골)’과 ‘올해의 경기’로 팬들의 선택을 받았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