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엑스포츠뉴스

[오피셜] 롯데, 전준우와 4년 최대 34억 원 FA 계약

김현세 입력 2020.01.08. 13:01 수정 2020.01.08. 13:04

롯데 자이언츠는 8일 FA 전준우와 계약 기간 4년 최대 34억 원(계약금 12억 원, 연봉 총액 20억 원, 옵션 총액 2억 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2008년 2차 2라운드로 롯데에 입단한 전준우는 11시즌 동안 1071경기에 나서 타율 0.294, 135홈런, 555타점을 기록한 리그 정상급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전준우와 계약을 마친 롯데는 2020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롯데 자이언츠는 8일 FA 전준우와 계약 기간 4년 최대 34억 원(계약금 12억 원, 연봉 총액 20억 원, 옵션 총액 2억 원)에 FA 계약을 체결했다.

2008년 2차 2라운드로 롯데에 입단한 전준우는 11시즌 동안 1071경기에 나서 타율 0.294, 135홈런, 555타점을 기록한 리그 정상급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특히 올 시즌 투고타저의 흐름에서도 타율 0.301, 22홈런, 83타점을 기록하며 기복 없는 공격력을 보여줬다.

구단은 "전준우는 구단에 꼭 필요한 선수며 리그 정상급의 프랜차이즈 스타이다. 반드시 잡겠다는 생각이었고 놓친다는 생각은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무엇보다 선수단에 귀감이 되는 선수로서 선수단 안팎에서 좋은 영향을 미칠 것으로 판단했다"라고 밝혔다.

전준우는 “계약이 성사되기까지 많은 관심과 애정을 갖고 기다려주신 롯데팬들께 감사 드린다. 그 동안 정말 많은 분들께 롯데에 남아달라는 얘기를 들었다. 팬분들의 한 마디, 한 마디가 마음에 많이 와닿았고 롯데에서 계속 야구를 해야겠다고 마음을 굳힐 수 있었다. 좋은 성적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전준우와 계약을 마친 롯데는 2020시즌 팀 전력 강화를 위한 작업을 지속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