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스포츠경향

LG 고우석, 팀 내 최고 인상액·인상률 계약..254.8% 올라 2억2000만원 도장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입력 2020.01.09. 11:24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LG 고우석. 이석우 기자

LG 고우석이 팀 내 최고 인상액, 최고 인상률로 연봉 계약을 했다.

LG는 9일 “2020년 1군 재계약 대상 선수 41인 전원과 연봉 계약을 완료했다”고 발표했다.

마무리 보직을 맡은 첫 시즌에 맹활약한 고우석의 연봉이 껑충 뛰었다. 지난해 연봉 6200만원을 받던 고우석은 1억 5800만원(인상률 254.8%) 인상된 2억 2000만원에 계약했다. 팀 내 최고 인상액 및 인상률이다.

신인왕을 수상한 정우영은 최소 연봉인 2700만원에서 196.3%이 오른 8000만원에 도장을 찍었다.

외야수 이천웅은 1억 5000만원에서 1억 3000만원(인상률 86.7%) 인상된 2억 8000만원에 계약했다. 한편, 내야수 정주현(1억2500만원)과 투수 김대현(1억2000만원)은 처음으로 억대 연봉에 진입했다.

이정호 기자 alpha@kyunghyang.com

이 시각 인기영상

    Daum 스포츠 칼럼

    전체 보기